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GM, "완전자율주행차 대량생산 준비 완료“...관건은 '법안 통과'미국 상원, 자율주행차량 법안 논의 예정

[키뉴스 홍하나 기자] 전세계적으로 완성차, IT 기업에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제너럴모터스(GM)가 완전자율주행차량의 생산 준비를 마쳤다.

GM은 완전자율주행차량의 대량생산 준비가 완료됐다고 외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GM의 자율주행부문 자회사 크루즈 오토메이션 카일 보그트 CEO는 “오늘날 우리는 운전자없이 작동하도록 설계된 세계 최초의 대량생산 가능한 자동차를 공개한다”면서 “연간 1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완전 자율주행차량의 대량생산 준비가 완료됐다. (사진=비즈니스 인사이더)

현재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 직원들이 탈 수 있는 50대의 자율주행차량을 제공중이다. 물론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있지만 전적으로 차량이 모든 경로를 운전할 수 있다.

GM의 완성 자율주행차량은 셰보레 볼트의 부품을 사용하며, 미국 미시간 주의 GM 공장에서 조립됐다.

GM의 완성 자율주행차량 대량생산 시기는 규제 완화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하원은 연간 1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상원의 통과를 기다려야 한다. 상원은 13일 자율주행 트럭에 대한 심의를 시작으로 자율주행차량 법안에 대한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 6월 GM은 샌프란시스코, 디트로이트, 스코츠데일에서 테스트를 위해 자율주행차량인 쉐보레 볼트 130대를 생산했다. 현재 GM은 2016년 6월부터 테스트를 완료한 자율주행차량 180대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GM은 자율주행차량 네트워크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리프트에 5억 달러를 투자해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너럴모터스#GM#자율주행차량#자율주행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