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폭스바겐, 2030년까지 전기차 사업에 27조 이상 투자2025년까지 전기차 80종 출시, 5년 뒤에는 출시 차종 모두 전기차로 바꿀 계획

[키뉴스 홍하나 기자] 폭스바겐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차 비전인 ‘로드맵E’에 대해 공식 발표했다.

외신 로이터가 11일(현지시각)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그룹 CEO는 2030년까지 전기차 사업에 200억 유로(약 27조 3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순수전기차 50종, 하이브리드차 30종 등 총 80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30년까지 폭스바겐이 생산하는 300종의 차종 모두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차 비전인 ‘로드맵E’에 대해 공식 발표했다. (사진=테크크런치)

또 1회 충전시 주행거리 600km 이상 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자동차용 배터리 개발에도 500억 유로를 투입한다. 배터리 공급을 위해 중국, 유럽, 북미 등에서 배터리 생산 입찰을 시작했다. 폭스바겐은 2025년 이후 150GWh 규모의 배터리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밀뤼아스 뮐러 폭스바겐 CEO는 “폭스바겐과 같은 회사가 이끌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우리는 전기차를 위한 마지막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로드맵 소식은 중국이 차량을 금지한다는 발표 직후에 나왔다. 중국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폭스바겐, 테슬라, 제너럴모터스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중국의 전기자동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정부는 화석연로 자동차의 판매를 전면적으로 중단할 가이드라인을 세우고 있다. 가이드라인에는 화석연료 자동차 생산, 판매 중단 일정 등의 내용이 포함되며 시기는 약 2040년쯤으로 예상된다.

중국정부는 세계적인 흐름에 맞춰 지구 온난화를 초래하는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 중단에 동참하는 것이다. 중국보다 앞서 프랑스 영국 정부는 2040년까지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 두 국가는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할 예정이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폭스바겐#전기차#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로드맵E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