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MS, 국내 의료·헬스케어 분야에 AI 도입 가속화한다한국MS-365MC, AI 지방흡입 시스템 'M.A.I.L' 공개

[키뉴스 박근모 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고순동, MS)가 지방흡입 전문 의료기관 '365MC'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M.A.I.L 시스템을 공개했다. M.A.I.L 시스템은 의사의 수술 동작을 모두 모션캡쳐해 디지털 데이터로 기록하고, 이를 통해 수집된 빅데이터를 MS AI가 분석해 수술이 끝나기전 환자의 상태까지 예측 가능하다. MS는 365MC에 AI 기술 적용을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으로 의료·헬스케어 분야에 자사의 애저 클라우드와 AI 기술 확산에 나선다.

한국MS와 365MC는 12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진행된 'AI 지방흡입 신기술 발표회'를 통해 AI 지방흡입 시스템 'M.A.I.L'을 공개했다.

이건복 한국MS 최고기술임원(NTO)이 MS의 AI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건복 한국MS 최고기술임원(NTO)는 "MS는 AI를 통해 의료시스템의 혁신을 추구한다"라며 "AI는 지능화 기술을 이용해 인간의 능력을 향상 시키고 보조 지원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외에서는 AI가 실생활에 빠르게 파고들면서, 법률가나 의사 등 전문가들이 했던 역할을 AI가 대체하면서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의료 분야에 있어서 AI가 환자를 진료하고 최적화된 치료법을 적용하는 등 의사들이 더이상 필요없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건복 NTO는 "AI는 전문가를 대체하기 위한 기술이 아니다"라며 "AI를 이용해 의료시스템을 변화시켜 그동안 치료를 외면받고, 부족한 치료를 받았던 환자들로 하여금 향상된 의료환경을 경험할 수 있께 해준다"고 전했다. 이어"환자뿐만 아니라 의사 등 의료진들의 능력 또한 AI와 함께 향상 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MS는 환자와 의료진 등 크게 3가지로 나눠서 AI가 의료분야에 접목될 것으로 전망했다.

먼저 환자에게 있어서 AI는 ▲일정관리 ▲환자안내 ▲개인화된 진료 ▲환자 건강정보관리 ▲종합건강정보 제공 등을 제공 가능해 화자의 진료에 대한 경험을 개선하고 효과적으로 진단 및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치료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의료진에 있어서 AI는 ▲의료진 간 협진 ▲환자 정보 접근 ▲진료 일정관리 ▲모빌리티 등을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의료진은 그동안 수작업을 했던 관리 방식에서 벗어나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계해 불필요한 관리 시간을 줄여 환자들의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된다.

끝으로 병원과 의료서비스 측면에서 AI는 ▲병원내 의료서비스 개선 ▲규제 및 관련 법규 대응 ▲의료 및 회계 프로세서 개선 ▲자산관리 ▲원격 모니터링 ▲개인화된 처방 등 병원 운영 효율화와 더불어 원거리 의료 등 의료 서비스 향상도 꾀할 수 잇을 것으로 전망됐다.

MS의 AI 플랫폼 전 라인업

이건복 NTO는 "AI가 접목된 형태로 추진될 비즈니스가 향후 3년간 약 144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며 "MS는 AI가 사람을 위한 기술이라는 원칙과 함께 애저 클라우드와 결합한 운영 효율성 극대화 등 금융, 의료, 유통, 통신, 제조 뿐만 아니라 마케팅, 고객지원, 인사, 채용 등 산업 전분야에 걸쳐 AI 도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올해 초 연세의료원과 AI 시스템 개발 MOU를 맺은 것뿐만 아니라 아산병원 등 국내 의료기관들과 AI 시스템 구축 협의를 진행 중인 상태"라며 "MS는 의료·헬스케어 분야에 AI를 도입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방흡입 전문 의료기관인 365MC는 한국MS와 함께 개발한 AI 지방흡입 시스템 'M.A.I.L'를 올 12월 중 상용화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한 내년에는 해당 AI 시스템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박근모 기자  suho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이크로소프트#MS#한국MS#365MC#지방흡입#인공지능#AI#애저#클라우드#의료#헬스케어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