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20% 요금할인 고객, 잔여 약정 6개월부터 위약금 없이 25%로 갈아탄다위약금 받은 개월 수 만큼 약정 필수로 유지해야...조건부 면제

[키뉴스 정명섭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오는 15일부터 선택약정 요금할인율을 20%에서 25%로 상향 적용하는 가운데 기존 20% 요금할인을 받던 고객이 위약금 없이 인상된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기존 20% 요금할인 가입자 중, 약정 기간이 6개월 이내 남은 가입자에 한해 25% 요금할인을 받기 위해 재약정하면 위약금을 조건부로 면제해준다.

예를 들어 20% 요금할인을 12개월로 약정한 고객이 3개월 약정이 남은 상태라면 25% 요금할인으로 재약정 할 수 있다. 다만 위약금을 할인받은 3개월 만큼 새 약정을 필수로 유지해야만 위약금을 면제 받을 수 있다. 약정 기간이 6개월 남은 상태에서 25% 요금할인으로 재약정 하면 약정 유지기간은 6개월이다.

25% 요금할인을 적용 받고 3개월 이내에 약정을 해지하면 기존 위약금와 새 약정 위약금이 이중으로 부과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동통신 3사의 이번 조치로 기존 20% 요금할인 가입자는 약정기간 만료를 기다리지 않아도 되며, 약정 기간이 6개월 남은 선택약정 요금할인 가입자는 25%로 재약정 가능하다”라며 “다만 이번 조치는 전산 개발 등의 시간이 필요해 실제 적용되는 날짜는 이동통신 3사 별로 다를 수 있다”고 전했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선택약정 요금할인#이동통신사#약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