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퇴근 후 카톡 업무지시 사라지나...카카오, 관행 개선 '공감', 기능추가는 '아직'고용부와 논의는했지만 기능개선 공조는 사실 아냐

[키뉴스 홍하나 기자] 카카오는 고용노동부와 카카오톡 업무지시 관행 개선을 위해 ‘예약전송’ 기능을 도입하는 것에 대해 부인했다.

14일 카카오는 “고용노동부의 요청으로 실무선에서 미팅을 한 바 있으나, 향후 카카오톡 기능 개선에 대해 공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앞서 여러 언론의 보도를 통해 고용부 실무진은 카카오 본사를 방문해 카카오 관계자들과 근무시간 외 카톡 업무지시 관행을 개선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고용부는 카카오 측에 저녁늦게 업무 메시지를 바로 보내지 않고 아침에 전달할 수 있도록 ‘예약전송’ 기능을 카톡에 추가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는 “고용노동부의 요청으로 실무선에서 미팅을 한 바 있으나, 향후 카카오톡 기능 개선에 대해 공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사진=카카오)

하지만 카카오는 퇴근 후 카톡 업무지시 관행을 바로잡는 것에 대해 동의하면서도, 예약전송 기능에 추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카카오는 “카카오는 퇴근후 연결되지 않을 권리에 대한 사회 전체 논의를 환영한다”면서 “메신저, 메일, 전화 등 퇴근 후 업무 지시 문화의 개선은 한 서비스의 기능 도입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원하지 않는 대화를 하지 않을 수 있도록 카카오톡을 통해 채팅방별 알림 관리, 키워드 알림, 친구 차단, 단체 채팅방 재초대 거부 및 나가기, 신고 기능, 방해금지 시간대 설정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용노동부#고용부#카카오#카카오톡#SNS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