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VR 페스티벌 찾은 이낙연 총리 "자랑스러운 과학기술 발전 위해 힘써달라"코리아 VR페스티벌 현장 방문해 관계자들 격려

[키뉴스 김동규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오전 서울 상암 DMC(디지털미디어시티) 누리꿈스퀘어에서 펼쳐지는 ‘코리아 VR(가상현실) 페스티벌 2017(KVRF)’ 현장을 방문해 “우리 국민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은 과학기술의 발달”이라며 과학기술인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 총리는 18일 KVRF현장을 찾아 “200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 60주년을 맞이해 여러 언론들이 기획기사를 쏟아 냈는데 그 중 인상깊었던 것이 국민들은 과학기술발달을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었다는 것”이라며 “체육의 발달, 경제발전, 민주화보다 과학기술 발달을 우선순위에 놓은 만큼 우리 국민들이 과학기술의 발달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것들을 우리 과학기술인들이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KVRF 2017 현장을 찾은 이낙연 총리와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총리는 페스티벌 현장을 둘러보면서 관계자들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의료산업과 연계한 길재소프트 VR부스를 방문해서는 “국내에서 실용화되고 있는지, 또 불합리한 규제가 없는지 살펴봐 달라”며 “태아의 움직임을 VR로 보니 신기하고 여러 분야에 쓰일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분야에서는 AR기반 전자식 기술 교범 플랫폼 제작업체인 프론티스 부스를 찾아 “이제는 전쟁이 과거처럼 수천명 수만명의 보병과 기병이 하는 시대가 아니고 몇 명의 과학천재들이 전쟁을 끝낼 수 있는 시대가 왔다”며 “국방분야에서도 연구 분야가 많은 만큼 개발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방문한 홀로퍼니처 부스에서는 “가구 배치를 도와주는 VR·AR 콘텐츠는 평범한 기술 같지만 매우 인간을 배려하는 기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 총리의 KVRF행사장 방문에는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 윤종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이상훈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윤경림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장이 동행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KT의 VR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

VR기술 기존 산업과 융합 위한 KVRF

한편 올해 3회째인 이 행사는 융합신기술과 제품 시연을 통해 제조, 교육, 의료, 국방 등 기존산업과 융복합을 통해 4차산업혁명 성과 확산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그동안 교육·제조·의료 분야별 플래그십 프로젝트, 국가전략프로젝트, 인력양성, VR펀드, 규제완화 및 전문기업 육성 등 관련 생태계 조성에 노력해왔다.

이번 페스티벌은 국내외 주요 VR기업들의 최신 서비스와 제품을 선보이는 전시회, VR콘텐츠 공모전인 그랜드챌린지, 국내외 저명 인사들의 기조강연이 진행되는 컨퍼런스, 글로벌 투자상담회 등 다채로운 행사들로 구성돼 있다.

전시회에는 총 76개 기업이 참여해 194개 부스를 꾸렸다. 해외에서는 미국, 일본, 호주, 중국 등 6개국 15개 기업이 참가했다.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고품질 게임용 PC기반의 VR HMD(Head Mounted Display)를 내놓을 예정이다. CJ 4DPLEX, 상화기획 등도 신제품을 공개한다.

그랜드챌린지는 국내 VR·AR 개발자의 도전적 콘텐츠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공모전이다. 또 VR관련 산업동향과 미래전략을 제시하는 컨퍼런스와 최신 기술 정보를 공유하는 기술세미나도 개최된다.

이와 더불어 아시아권 투자자·바이어 초청 상담회 및 네트워킹 리셉션 개최 등을 통해 국내 VR·AR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지원하는 글로벌 투자상담회도 진행된다.

KVRF 전시장 전경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KVRF#4찬산업혁명#융합#가상현실#증강현실#VR#AR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