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ITU 텔레콤 월드 2017, SKT·KT의 키워드는 '5G'SKT 커넥티드 카, KT 5G 네트워크 전면으로 선보여

[부산=키뉴스 백연식 기자] ITU 텔레콤월드 2017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가운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통신사인 SK텔레콤과 KT가 5G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와 360 VR을, KT는 5G 네트워크 등을 전시하며 관람객에게 우리나라 5G를 소개했다.

ITU 텔레콤월드가 열리기 전날에는 한-중남미 ICT 장관급 포럼이 열렸기 때문에 ITU 텔레콤월드는 이들에게 우리 기술을 선보여 또 하나의 시장에 진출하는 기회이기도 하다. ITU 텔레콤월드는 글로벌 ICT 산업의 전시 및 포럼을 선도하기 위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이 개최하는 세계적인 통신 전시‧컨퍼런스 행사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에서 지난해부터 에릭슨‧인텔과 공동 개발한 5G 이동형 인프라 차량을 처음 선보였다. 5G 이동형 인프라엔 5G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필요한 모든 인프라와 서비스가 적용됐다. SK텔레콤은 5G가 전국적으로 상용화되기 전까지 5G 이동형 인프라를 활용, 5G 미구축 지역 고객에게 다양한 5G 서비스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전시관에선 장비 소개와 함께 8K 360 가상현실(VR) 영상을 초당10MB 속도로 실시간 전송하는 시연 영상을 보여줬다.

SK텔레콤은 ITU 텔레콤 월드 2017에서 5G 자율주행차를 내세웠다.

또한, SK텔레콤은 전시관에 ‘360도 영상통화’ 부스를 설치해 국내 최초로 360도 카메라를 스마트폰에 장착해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는 기술을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게 했다.5G 이동형 인프라 옆엔 자율주행차가 전시됐다. 자율주행차는 지난 21일 서울 만남의 광장부터 수원 신갈 나들목(IC)까지 약 26km 구간 시험 주행에 성공한 뒤 부산 벡스코에 도착했다. 전시관에선 당시 진행된 시험 주행 모습을 영상으로 선보였다.

KT는 5G 네트워크, 기가 와이어 등 네트워크 기술과 KT-MEG, 기가 IoT 스마트 에어 등 다양한 융‧복합 기술들을 전시했다. LTE와 5G 속도를 비교해 관람객이 쉽게 속도 차이를 느낄 수 있도록 했고, VR(가상현실) 레이싱 기기를 설치해 5G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KT-MEG(인공지능(AI) 기술로 구현된 에너지 통합 관리 플랫폼)으로 시간, 요일, 기상 등의 변수에 따라 달라지는 건물의 에너지 소비패턴을 분석해 전력사용량을 예측하고 절감요소를 도출해주는 것을 보여줬다.

SK텔레콤 관계자는 “ITU 텔레콤 월드는 중남미 등 정부 관료들이 주로 모이기 때문에 현재 시연이 가능한 우리나라 기술을 보여준다는 점이 다른 전시회와 다르다”며 “우리나라 통신사들은 현재 5G를 선도하고 있고, 이런 기술을 다른 나라에게 시연한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KT가 ITU 텔레콤 월드에서 전면으로 내세운 5G 네트워크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U 텔레콤 월드#SK텔레콤#KT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