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BMW-삼성SDI, PHEV용 배터리 용량 30% 확대한다

[키뉴스 박찬길 기자] BMW가 26암페어아워(Ah) 배터리를 사용하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자동차(PHEV) 배터리 용량을 30% 확대한다. BMW에 PHEV용 배터리를 공급하는 삼성SDI는 종전과 부피는 같으면서 에너지 밀도를 높인 배터리를 개발 중이다.

BMW가 26Ah 배터리를 사용하는 PHEV 배터리를 34Ah로 변경한다. 사진은 BMW7.(사진=BMW)

27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업체 BMW는 오는 2019년부터 26Ah인 PHEV용 배터리 용량을 34Ah로 확대하기로 했다. 당초 BMW는 배터리 업그레이드 시점을 내년 9월로 결정했으나 최근 2019년 하반기로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PHEV는 순수전기차(EV)와 달리 전기모터와 내연기관을 함께 사용한다. 기본적으로 배터리를 사용한 전기동력을 이용하다가 배터리가 방전되면 내연기관의 보조를 받아 모터를 작동시킨다. BMW는 EV와 마찬가지로 PHEV용 배터리도 삼성SDI로부터 공급받는다.

현재 BMW가 생산하는 PHEV는 20Ah 혹은 26Ah 배터리를 탑재한다. BMW는 이 중 26Ah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을 34Ah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기존 26Ah 배터리보다 배터리 용량이 30% 많다. 이는 순수 배터리를 이용한 주행거리 역시 30% 늘어남을 의미한다.

현재 26Ah 배터리를 장착한 BMW PHEV 모델은 풀사이즈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5’와 최고급 세단 7시리즈 ‘704e’ 등이 대표적이다. 각각 BMW의 SUV와 세단 라인업을 대표하는 모델이다.

34Ah 배터리 납품 시점은 2019년 상반기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 배터리를 적용한 PHEV는 2019년 하반기에 출시될 전망이다.

당초 BMW는 삼성SDI로부터 이 배터리를 2018년 9월부터 납품받기로 했다가 일정을 한 차례 미뤘다. 이는 배터리 납품 단가와 용량 확대를 놓고 삼성SDI⋅BMW 간 이견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PHEV용 배터리 용량 업그레이드는 삼성SDI가 먼저 BMW측에 제안하면서 추진 중이다. 배터리 공급사인 삼성SDI로서는 배터리 용량을 지속적으로 늘려야 제품 공급 단가 측면에서 유리하다.

BMW X5.(사진=BMW)

반면 BMW는 PHEV 배터리 용량 확대에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다. 배터리만으로 자동차를 구동하는 EV와 달리 PHEV는 내연기관을 함께 사용한다. 배터리가 내연기관의 효율을 높여주는 개념이라 배터리 용량에 덜 의존적이다. EV는 배터리 용량이 곧 항속거리와 직결된다. BMW는 PHEV의 전기주행거리 개선보다 배터리 납품 가격 상승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34Ah 배터리에 큰 매력을 느끼지 않은 BMW는 가격대비 성능이 좋은 26Ah 배터리 채용을 선호한다”며 “삼성SDI 측에 34Ah 배터리 채용 물량을 충분히 소화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역시 2019년이 돼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BMW는 현재 PHEV 6개 모델(미니 등 그룹 내 타 브랜드 제외)을 전 세계에 판매 중이다. 올해 안에 PHEV모델을 총 8개로 늘릴 계획이다.

박찬길 기자  cgr@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MW#삼성SDI#전기차#전기자동차#PHEV#자동차 배터리

박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