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삼성, 갤럭시S9 적용 스냅드래곤 845 초도 물량 독점LG, 올해 초에도 스냅드래곤 835 적용 못해 이전 칩셋 821 사용

[키뉴스 백연식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에 출시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와 갤럭시S9플러스를 위해 퀄컴의 차세대 AP(칩셋) 스냅드래곤 845프로세서의 초도 물량을 독점했다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삼성은 올해 초에도 퀄컴과 계약을 체결해 당시 최신 프로세서였던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를 초반에 독점해 갤럭시S8시리즈에 적용한 적 있다.

러시아의 테크 전문 기자 엘다 무르타친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삼성전자의 갤럭시S9와 갤럭시S9플러스가 스냅드래곤845를 적용한 첫 번째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며 “갤럭시S9가 예전보다 한 달 일찍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엘다 무르타친이 언급한 예전 시기가 갤럭시S8이 출시된 4월을 말하는지, 갤럭시S6나 갤럭시S7가 출시된 3월을 의미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폰아레나는 전했다. 만약 엘다 무르타친이 말한 예전 시기가 갤럭시S6나 갤럭시S7이 시장에 나온 3월을 의미한다면 갤럭시S9은 2월에 출시하게 된다. 그렇다면 갤럭시S9시리즈의 공개 시점은 이보다 한 달 빠른 1월에 되는 셈이다.

퀄컴 스냅드래곤 (사진=폰아레나)

엘다 무르타친이 언급한 예전시기가 갤럭시S8시리즈가 출시된 4월이라면 갤럭시S9시리즈는 3월에 시장에 나오게 된다. 이 경우 갤럭시S9의 공개 시기는 바르셀로나에서 2월 말에 열리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이다. 일반적으로 삼성전자는 MWC가 시작되기 전날 새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공개해왔다.

문제는 LG전자다. LG전자는 올해 초 출시됐던 G6에 당시 퀄컴의 최신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835가 아닌, 이전 칩셋인 스냅드래곤 821프로세서를 적용했다. 경쟁작인 갤럭시S8시리즈는 스냅드래곤 835였다.

G6는 갤럭시S8보다 먼저 출시됐지만 결국 프리미엄폰 스펙 경쟁에서 뒤질 수 밖에 없었다. 엘다 무르타친의 이번 전망이 맞다면 올해 일어났던 일이 내년에도 반복이 되는 것이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갤럭시S9#스냅드래곤 845#스냅드래곤 835#G6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