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산자부·외교부·삼성LG 美 세이프가드 대비 민관 대책회의 열어강성천 차관보 “민관 공동으로 대비책 논의하겠다”

[키뉴스 김동규 기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지난 5일 한국산 가정용 대형 세탁기가 자국의 세탁기 업체에 피해를 준다고 지적해 미국 정부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발동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이에 대비한 회의가 11일 개최됐다.

11일 서울 중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관련 대책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비공개 회의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19일 미국 현지에서 세이프가드 관련한 공청회를 대비하기 위해 민관 공동으로 대비책을 논의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정부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민간과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하고 다 같이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삼성전자, LG전자, 전자산업진흥회 관계자 15명이 참석했다. 외교부에서는 김희상 양자경제외교국 심의관이 참석했다.

ITC가 한국산 세탁기가 월풀과 같은 자국 세탁기 제조 업체들에게 피해를 준다고 판단함에 따라 개최된 이 회의에서는 한국 세탁기가 미국 세탁기 업체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는 논리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 투자를 결정한 만큼 이에 대한 입장도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

강성천 차관보는 회의가 끝난 후 "민관이 합의해 서면 의견서를 내기로 했고 어떤 논리로 대응할지 정했다"며 "한국산 세탁기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강조할 것이고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세탁기는 (세이프가드)적용서 제외된다는 것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취할 조치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내부적인 전략상 공개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향후 일정은 19일 미국에서 청문회가 열리고 12월 4일까지 ITC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관련 조치를 권고할 예정이다. 관련 조치는 관세인상, 수입량 제한, TRQ(일정 물량에 대해서만 낮은 관세를 부과하고 초과하는 물량에 높은 관세 부과조치)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오른쪽에서 세번째)가 11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열린 세이프가드 대책회의에 참석했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천 차관보#산업통상자원부#외교부#삼성전자#LG전자#세탁기#ITC#미국 국제무역위원회#세이프가드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