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동영상 TV
디지털 헬스케어 활성화 위해 필요한 것은?김치원 서울와이즈요양병원 원장 ‘새로운 IT시스템 의료수가 적용해야“

[키뉴스 이병희 기자] “청와대에서 딱 찍어 ‘디지털 헬스케어 해줘라’ 하지 않으면 (활성화 방안이) 나오지 않을 것이다.” 김치원 서울와이즈요양병원 원장은 최근 창조경제연구회(KCERN)의 ‘디지털 헬스케어 국가전략’이라는 포럼에서 디지털 헬스케어가 의료산업 구조를 볼 때 활성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업계에서 전해지는 말을 이렇게 전했다. 즉 디지털 헬스케어 활성화가 담당부처 하나의 결정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김치원 원장은 “디지털 헬스케어에 관심을 갖는 회사들을 만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얘기한다”면서 “제품이 나와 소비자가 열광한다고 해서 시장이 바로 활성화될 수 없는 의료 산업 구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로봇 수술 등 예외적인 것을 제외하고 다수의 의사가 열광하는 새로운 것은 없다”면서 “의료자체가 실명제여서 의사들이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속도가 느리다”고 말했다.

김치원 서울와이즈요양병원 원장은 창조경제연구회(KCERN)의 포럼에서 새로운 IT시스템 등에 의료수가 적용이 쉽지 않은 점이 디지털 헬스케어 활성화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치원 원장은 디지털 헬스케어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또 하나의 문제로 의료수가 문제를 들었다. 새로운 IT시스템에 의료수가를 적용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문제라는 것. 기존 의료수가는 의사에게는 기술료, 또 하나는 재료값 명목으로 책정됐다. 예를 들어 인공지능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했을때를 가정하면, 그 기준이 애매해다는 것이 문제다. 법적인 의사도 아니고 재료도 아니니 의료수가 적용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좋은 회사들이 새로운 제품을 잘 만들어내도 정상적으로 판매할 수 있느냐의 문제가 여기에서 걸린다는 것이다.

새로운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이 확산되지 못하면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의 가장 큰 경쟁력인 데이터를 확보하는데도 어렵다. 데이터를 많이 모아야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데, 이처럼 제품 도입이 더뎌지면 데이터 확보를 하지 못해 그 경쟁력을 잃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는 새로운 IT시스템이나 제품 등에 의료수가 등을 적용하는데 있어 합리적인 유연성이 요구된다는 설명이다.

이병희 기자  shake@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치원 원장#디지털 헬스케어#창조경제연구회#KCERN#이민화#헬스케어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이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