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국감] 박정호 SKT 사장 “통신요금, 시장 원리에 맡겨야”

[키뉴스 정명섭 기자] “통신요금은 시장 원리에 맡기는 것이 맞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통신비 인하 논란에 대해 이같은 의견을 전했다.

박 사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보편요금제 도입, 취약계층 요금할인 등은 협의할 예정이나 통신요금을 인위적으로 낮추는 것은 우려했다.

박 사장은 “통신서비스 산업에서 요금은 제품이나 마찬가지다”라며 “시장 원리에 의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참석한 이유로 “국민의 반이 우리 고객이다. 국감은 공기업 대상이지만 증인 출석 요청 받았고, 공조 필요한 부분도 있다고 본다”며 “나오지 않는다는 생각은 없었다”고 전했다.

국감에서 지적받은 해외 데이터로밍은 “로밍은 해외사업자와의 거래이기 때문에 우리가 그 요금을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고지를 잘해서 실제로 원치 않는 부담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일 데이터 100MB를 제공하는 이동통신 해외 로밍 요금이 9900원인 것은 지나친 폭리라는 지적이 나왔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통신사#SK텔레콤#통신요금#데이터로밍#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정감사#보편요금제#취약계층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