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국감] 최상규 LG전자 사장 “스마트폰 품질보증기간 2년, 검토하겠다”

[키뉴스 정명섭 기자] LG전자가 자사 스마트폰의 품질보증기간을 현행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하는 것을 검토한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상규 LG전자 국내영업총괄 사장은 현행 1년인 국내 스마트폰 품질보증기간을 해외와 같이 2년으로 늘려야 한다는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고 의원은 “국민기업이라고 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정작 자국민들에게 1년의 품질보증기간을 제공하는 것은 역차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최상규 LG전자 국내영업총괄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의 질의를 기다리고 있다.

최 사장은 “(품질보증기간 문제는)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이익이 가는 부분이지만, 제조사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거래위원회가 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고 의원은 “그러면 공정위가 고시개정 검토에 나선다면, 소비자 후생증진 차원에서라도 품질보증기간 연장에 동의할 수 있나”라고 재차 질의했고, 최 사장은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고 의원에 따르면 현재 스마트폰의 품질보증기간을 2년으로 정하고 있는 국가들은 유럽연합(EU) 28개국을 비롯해 호주, 뉴질랜드,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터키다.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인도, 러시아는 국내와 같이 1년으로 정하고 있지만, 최근 국내 제조사들이 미국 시장 확대를 위해 자발적으로 품질보증기간을 2년으로 연장하고 홍보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현재 국내 스마트폰의 품질보증기간은 공정위가 품목별 분쟁해결기준 고시로 정하고 있다.

공정위는 지난 2015년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해외 각 국가의 스마트폰 품질보증 보증기간은 각 나라의 사정에 따라 1년 또는 2년으로 정하는 것이라 설명하며, 2년 연장안에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함께 채택됐던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해외출장을 이유로 불출석했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스마트폰#품질보증기간#고용진#더불어민주당#국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정감사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