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국감] 자유한국당, 방통위 국감서 ‘이효성 자질 논란’ ‘공영방송 장악’ 고성

[키뉴스 정명섭 기자]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오전 국정감사는 야당 측의 증인 불출석, 공영방송 장악 이슈, 이효성 방통위원장 자질 문제 등 일방적 공세로 시작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노트북에 겉면에 ‘이효성은 사퇴하라’는 문구를 붙인 채 국감에 임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이효성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제시한 5가지 공직 기준에 맞지 않다”며 “그럼에도 임명을 강행해 이후에도 각종 방송장악을 위한 불법과 월권적 행태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방통위원장을 ‘적폐 위원장’이라고 부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3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KBS와 MBC 등 공영방송을 장악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은권 의원은 한 일간지 사설을 인용해 “야당이 추천한 KBS 이사가 동료 이사에게 협박과 압박을 받아 사퇴했다”며 “문 정부가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관장하는 방통위원장은 그 역할을 다 한다고 국민들이 느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효성 위원장은 “어떤 정권에서도 시도되지 않은 대책 세워보겠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최순실 태블릿PC 단독 보도와 관련, 손석희 JTBC 사장의 증인 채택이 무산된 것을 강하게 비판하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송통신위원회#국정감사#이효성#방송통신위원장#공영방송#KBS#MBC#증인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