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황창규 회장의 5G 승부수 통했다...KT, 5G 국제표준 첫 승인ITU, KT 개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 최종 승인

[키뉴스 백연식 기자] 5G 기술 및 시장 선점에 집중하고 있는 KT가 자사 개발 기술이 5G 국제표준에 승인되면서, 황창규 KT 회장이 진두지휘 하고 있는 5G 사업이 순풍에 돛을 달았다.

KT(대표 황창규)는 자체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5G 표준의 하나로 최종 승인 됐다고 13일 밝혔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은 5G의 핵심 네트워킹 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스’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것으로, 5G 통신망에서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와 기존의 유선 네트워크를 동시에 관리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게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이 표준은 그 동안 KT가 국제표준으로 제안하고 표준문서 에디터를 맡아 개발해왔으며, 지난 7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됐던 ‘ITU-T IMT-2020 워킹파티’ 회의에서 승인 후 193개 전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회람을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됐다. ITU는 최종 승인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국제표준 관리 절차에 의거해, 본 표준에 대해 ‘ITU 표준 Y.3110’이라는 공식 표준번호를 할당했다.

KT가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5G 표준의 하나로 최종 승인 됐다. 사진은 스위스 제네바 ITU 표준화 총회 장면.

또한 이날 동시에 승인된 ‘ITU 표준 Y.3111’는 ETRI와 KT가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의 상세한 절차와 프레임워크(Framework)를 담고 있다.

5G가 안정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전체 네트워크 운용 관리 기술이 개발돼야 한다. 이러한 점에서 이번에 승인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은 기존의 5G 기술에 앞선 선행적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5G 통신망뿐만 아니라 기존 유선 통신망의 기능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어 통신사업자에게는 구축 비용과 운영 비용이 현저하게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립전파연구원 산하 ‘한국ITU연구위원회’는 2015년부터 IMT-2020 대응특별반을 운영하는 등 국제 표준화 추세에 대처하고, 한국의 ITU IMT-2020 국제표준화 활동에서 국내 산학연 전문가를 포함하는 국가대표단을 구성해 ITU에 파견하는 등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WTSA(세계전기통신표준총회)에서 IMT-2020 국제표준화에 대한 방향성을 ITU에 제시하고 관련 결의(Resolution)를 이끌어, 5G 국제표준화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바 있다.

또한, 이 표준은 2017년 9월 6일 TTA(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5G 특별기술위원회의에서도 표준화 과제로 채택돼 국내표준화가 시작됐다. 이로 인해 망관리 솔루션을 개발/공급하는 국내 중소기업에게 기술 구현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 5G 기술의 국제표준화 성공은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G#황창규#KT#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ITU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