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우정소식
우정본부, '우체국 생활든든 통장' 출시만 50세 이상고객 대상인 연 1.5% 우대금리 통장...16일 출시

[키뉴스 백연식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만 50세 이상이면 최고 연 1.5%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우체국 생활든든 통장’을 16일 출시한다.

우체국 생활든든 통장은 입출금이 자유로우면서 정기예금 수준의 높은 금리와 혜택을 더한 예금상품이다. 만 50세 이상 고객이면 전국 우체국에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기본금리는 연 0.2%이며 통장으로 기초연금을 받으면 연 0.5%다. 또 급여나 용돈 목적으로 20만원 이상 입금하면 연 0.5%, 우체국 체크카드(행福한 체크카드, 하이브리드여행 체크카드)로 결제(월 20만 원 이상)하면 연 0.3%를 추가로 얹어준다.

우정사업본부는 만 50세 이상이면 최고 연 1.5%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우체국 생활든든 통장’을 16일 출시한다. (사진=우정사업본부)

부가서비스로는 기초연금·급여·용돈 중 1가지 이상 입금 시 타행 자동화기기 현금인출 수수료 등 각종 금융 수수료가 월 5회 면제된다. 우체국 택배요금 3천 원 할인 쿠폰을 연 1회 이용할 수 있다.

우체국 보험료 또는 공과금을 자동이체 하면 매월 이체 금액의 5%(최대 1,000원)를 캐시백 해준다. 시력저하 등으로 불편함을 겪는 고객은 큰글씨 통장 서비스를 이용하면 좋다.

정진용 우정사업본부 예금사업단장은 “50세 이상 이면우체국 생활든든 통장을 새로 개설하거나 전환하는 것이 좋다 ”면서 “시니어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계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사업본부#우대금리#우체국 생활든든 통장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