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애플의 AR(증강현실) 글래스는 이런 모습...팀 쿡 "AR기술, 아직 미완"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과 비슷...애플 "당장은 AR글래스 출시하지 않을 것"

[키뉴스 김동규 기자] 애플의 AR(증강현실)글래스의 모습이 한 앱 개발자에 의해 공개됐다. 5일(현지시간)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이폰X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글래스 모습을 전했다.

매체는 3D스케칭 ‘uMake’앱을 통해 스마트글래스를 올린 레오 코스타를 인용해 애플의 스마트글래스 상상도를 전했다. 코스타는 GIF형식의 파일을 통해 아이폰X에 적용된 트루 뎁스 카메라가 적용된 가상 AR스마트글래스를 올렸다.

사진을 보면 애플의 AR글래스의 모습은 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과 유사한 디자인을 갖고 있다. 하지만 매체는 AR글래스의 모습만 보도하고 어떤 성능이 들어갔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매체는 “애플은 느리지만 분명하게 AR(증강현실)을 주류로 만들 생각을 갖고 있다”며 “애플은 AR전용 스마트 글래스 제작 계획을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잡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증강현실은 가상현실과 현실을 섞은 개념이다. 현실의 구조물에 포켓몬스터들이 등장했던 포켓몬고 게임을 상상하면 쉽게 개념을 잡을 수 있다. 매체는 “AR 스마트글래스는 전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마치 사진을 찍듯이 깊이 있는 정보를 얻어 낸다”고 전했다.

애플이 AR 스마트글래스 관련 작업을 한다는 소식은 1년 전부터 들렸다. 애플은 AR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AR키트도 지난 6월에 공개한 바 있다. 몇 달 후 발표한 아이폰8과 아이폰X에는 애플의 A11 바이오닉 칩이 적용됐다. 이 칩은 AR 경험을 보다 더 디테일하게 살려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AR에 투자하는 유일한 회사는 아니다. 스냅챗도 AR을 ‘렌즈’기능에 적용해 셀카를 찍을 때 특수 효과를 생기게 해 준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AR헤드셋인 ‘홀로렌즈’로 AR에 투자하고 있다. 매직리프도 최근 5억 200만달러(5607억원)를 들여 AR글래스에 투자하고 있다.

애플 AR글래스 가상도 (사진=비즈니스 인사이더)

애플 AR글래스 어떻게 되고 있나

애플의 AR글래스 관련 보도는 올해 초부터 꾸준히 나왔다. 특히 지난 8월에 나인투파이브맥(9to5Mac)은 애플의 AR글래스 시제품 관련 보도를 통해 AR글래스의 메인 디스플레이로 아이폰을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시 매체는 AR글래스가 카메라, 센서, 스크린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공식 석상에서 여러 번 애플의 AR관련 개발에 대해 언급했지만 지난달 초 영국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당장 AR전용 제품을 출시할 가능성이 없다”며 “아직까지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을 만한 AR기술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미뤄볼 때 애플은 AR관련 기술에 지속적인 투자는 하고 있지만 당장 제품 출시는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AR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고, AR을 즐길 수 있는 기기인 HMD의 기술적 난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변기영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스마트전자 PD는 지난달 17일 가상·증강현실 산업 컨퍼런스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시장이 커지고 있는데 국내 시장에서 발전을 위해서는 킬러 콘텐츠와 기기 안정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아이폰X#노치 디자인#AR#증강현실#스마트글래스#팀 쿡#홀로렌즈#마이크로소프트#MS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