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알파벳 웨이모,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선보인다미국 애리조나서 주민들 상대로 무료 시범 운행

[키뉴스 홍하나 기자] 그동안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몰두해 업계 선두주자로 불려온 알파벳의 자회사 웨이모가 인간의 개입이 필요없는 완전자율주행 서비스를 내놨다.

웨이모는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미국 애리조나 주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무료 시범운행을 한다고 외신 로이터가 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운전자없이 이뤄지는 자율주행 시범운행은 현재 자율주행차량을 개발하고 있는 미국의 대형기술 기업, 완성차 기업, 스타트업 가운데 웨이모가 처음으로 하는 것이다.

웨이모는 완전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미국 애리조나 주에서 주민들을 상대로 무료 시범운행을 한다. (사진=비즈니스인사이더)

웨이모는 미국 애리조나주의 주도 피닉스 지역에서 크라이슬러퍼시피카 미니 밴을 몇 달간 시범 운행한다. 따라서 피닉스 지역 주민들이 웨이모의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첫 번째 고객이 된다. 처음 승차 시에는 웨이모 직원들이 뒷자석에 동반한다.

미니밴 뒷자석에는 내비게이션과 같은 스크린이 탑재되어 있다. 주행코스, 제한속도, 보행자 상황 등 세부적인 정보를 표시해준다. 따라서 탑승객은 뒷자석에 앉아도 도로상황을 알 수 있다.

웨이모의 퍼시피카 미니밴 뒷자석에 앉았을 때 볼 수 있는 화면 (사진=비즈니스인사이더)

이 서비스는 무료로 운영된다. 하지만 웨이모는 기술개발 비용을 위해 향후 승객들에게 승차요금을 부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애리조나주는 캘리포니아 주를 포함한 일부 다른 주와 달리 자율주행차량 테스트에 대한 제한이 없다. 하지만 애리조나 주의 날씨는 건조하고 더운 날씨이기 때문에 현재 웨이모는 눈이나 폭우가 내리는 날씨에서의 차량성능 개선에 힘쓰고 있다.

향후 웨이모는 성공적으로 시범 서비스를 마치면,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웨이모는 지난주 미국 자동차판매점이 아우토네이션과 자율주행차량 유지 보수 및 수리를 위한 다년간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율주행#웨이모#알파벳#자율주행차#택시#미국#애리조나주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