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中 '광군제'·美 '블랙프라이데이'...한국에는 '십일절' 있다SK플래닛 11번가, 11월 11일 640억원 돌파...역대 최대 거래액

[키뉴스 이길주 기자] SK플래닛(대표 서성원) 11번가(www.11st.co.kr)가 11일 하루동안 사상 최대 일 거래액 640억원을 돌파했다. 이날 하루에만 1분당 4400만원씩 거래된 셈으로, 지난해 같은 날보다 37% 증가한 성과다. 특히 11일 오후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70억원이 거래돼 1분당 1.2억원씩 판매됐다.

또한 11번가가 ‘십일절 페스티벌’을 시작한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11일간 거래액이 4400억원에 육박하며 전년 동기 대비 27% 뛰어올랐다. 11번가가 론칭한 2008년 1년 거래액(4200억원)을 11일 만에 뛰어넘은 셈이다.

올해 11번가의 ‘십일절 페스티벌’은 e커머스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1~11일 동안 11번가에서는 모두 1600만 개가 넘는 상품이 팔려 나갔다. 특히 인기 상품이 판매된 오전 11시에는 1분당 최고 3400개씩 제품이 판매됐다. ‘십일절 타임딜’ 행사가 끝나기 15분 전인 11일 오후 11시 45분부터는 1분당 주문이 2825건씩 몰렸다.

2008년 론칭 이후 매년 11월마다 ‘11번가의 달’ 행사를 이어 온 11번가는 올해 경쟁사를 압도하는 최대의 실적을 달성, ‘십일절 페스티벌’이 중국 알리바바의 ‘광군제’와 미국 아마존의 ‘블랙프라이데이’처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쇼핑축제로 확고히 자리잡게 됐다. 더 나아가 토종 오픈마켓 11번가가 우리나라의 ‘국민 쇼핑몰’로 자리잡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

SK플래닛 장진혁 11번가사업부문장은 “올해 11월 11일은 평일보다 거래액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토요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내년 11월11일에는 하루 거래액이 1000억원도 거뜬히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십일절’ 일 거래액은 사실상 국내 유통업계 역대 최고 기록으로 추산되며, 이 같은 추세라면 11번가는 온라인쇼핑몰로는 처음으로 11월 한 달간 거래액이 1조원을 훌쩍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1번가 '십일절' 프로모션 이미지

'O2O 프로모션' 시너지 효과 적중

올해 ‘십일절 페스티벌’의 돌풍은 11번가가 온라인 플랫폼을 벗어나 오프라인 매장으로 직접 나가 주요 브랜드사와 협업한 ‘O2O 프로모션’의 시너지 효과가 적중한 결과다.

11번가는 롯데/현대백화점을 포함해 CU, 배스킨라빈스, 파리바게뜨, 피자헛 등 15개 브랜드사의 전국 3만여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안내문 등을 통해 많은 고객들에게 ‘십일절’을 알리고 혜택이 높은 상품을 기획해 판매, 모두 12만명이 넘는 고객들이 11번가를 찾아 e쿠폰 상품 42만3400여장을 구매했다. 그야말로 11번가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며 유통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다.

또한 11번가는 주요 브랜드사와 협력해 11월 1일부터 11일간 매일 꾸준히 고객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상품들을 풍성하게 준비, 전통적인 유통 비수기였던 11월을 확실한 ‘슈퍼 쇼핑명절’로 만들 수 있었다. 알리바바가 중국의 ‘광군제’를 지구촌 최대 쇼핑명절로 만든 것처럼 11번가가 11월을 한국 최고의 온오프 쇼핑시즌으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국내외 1위 브랜드사와 업계 최저가 수준으로 구성한 7000여개의 ‘십일절 딜’도 1~11일 완판 행렬을 이어갔다. 가장 빨리 완판된 상품은 '삼성노트북3 NT300E4S-KD1S'(11만원)로 10분만에 110대가 모두 팔려나갔다. '매일상하목장 흰우유'(24팩, 9900원)은 1000박스가 14분만에 완판됐는데 1초에 1.2박스꼴로 판매된 셈이다.

당일 완판된 상품 중 가장 고가는 119만9000원짜리 'LG신형 UHD TV'(200대)였고, 가장 많은 수량이 완판된 상품은 '아웃백 1만1000원 이용권'(1500원)으로 30만 여장이 팔렸다.

시간대별로 타임딜 상품을 내놨던 ‘십일절’ 하루에는 ‘CU 아몬드 빼빼로’(50% 할인, 600원) 5만장이 20분만에, ‘메가박스 영화예매권’(50% 할인, 5000원) 4만장이 25분만에 모두 팔려나갔다.

이번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에는 11번가의 간편 결제 이용률도 급증했다. 11일 하루 11번가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11페이를 이용한 결제 비중이 49%까지 높아졌다. ‘십일절’을 통해 11번가에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1번가는 12~30일 열리는 ‘십일절 애프터파티’ 기획전을 통해 ‘11월의 대세감’을 이어갈 예정이다. 12~19일에는 패션, 뷰티, 스포츠/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스타일위크’ 행사를, 20일부터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통해 해외직구족들을 잡을 계획이다.

SK플래닛 서성원 사장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고 아우르며 11월의 쇼핑대전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토종 오픈마켓 11번가가 ‘십일절 페스티벌’을 통해 역대 최대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다”며 “11월말까지 다양한 혜택을 담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 명실상부한 ‘국민 쇼핑몰’의 지위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길주 기자  awzwy1017@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번가#O2O#쇼핑#온라인 쇼핑

이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