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KT, SDN 기반 지능형 네트워킹 자동 솔루션 개발

[키뉴스 백연식 기자] 복잡한 절자 없이 트래픽 경로 변경이 가능해 상황 별 최적의 트래픽 경로 빅데이터 축적 및 끊김 없는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이 개발됐다.

KT(회장 황창규)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네트워킹 자동 솔루션’을 개발하고 ‘국제 IP 백본망(Backbone Network)’에 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IP 백본망은 모든 유무선 통신서비스의 근간을 이루는 필수 요소로, 데이터를 전달하기 위한 경로를 제공하고 다양한 네트워크를 상호 연결한다.

KT 융합기술원에서 이번에 개발한 지능형 네트워킹 자동 솔루션은 IP 네트워크 전체를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복잡한 절자 없이 트래픽 경로 변경이 가능하다.

특히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주요국가에 위치한 6개의 ‘인터넷 접속 포인트(POP)’를 연결하는 국제 IP 백본망은 다양한 기능과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트래픽 과부하 되거나 장애 발생 시 경로를 우회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돼 왔다.

KT 직원들이 지능형 네트워킹 자동 솔루션이 적용된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KT)

KT의 설명에 따르면 지능형 네트워킹 자동 솔루션은 상황 별 최적의 트래픽 경로를 ‘빅데이터’로 축적하게 된다. 특히 이 기능을 활용하면 어선의 어로 활동과 자연 재해로 해저케이블 장애 발생하더라도 실시간 수준의 트래픽 분산 처리가 가능해 고객에게 끊김 없는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전무는 “KT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금번에 국제구간에 적용한 네트워킹 자동화 솔루션을 2019년까지 모든 IP 네트워크에 적용해, 다가오는 5G 시대에 고객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SDN#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국제IP백본망#KT융합기술원#인터넷접속포인트#지능형 네트워크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