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애플, 국내 이통사에 아이폰 광고비 떠넘긴다...'공정위 조사 중'작년 공정위 조사 진행됐지만 아직 결론 안나, 올해도 예년과 반복

[키뉴스 백연식 기자] 애플이 지난 3일 국내 이통3사를 통해 아이폰8을, 24일 아이폰X(텐)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아이폰 신제품의 광고 비용을 이통3사에 모두 떠넘기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14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이통3사는 아이폰8의 국내 출시일인 지난 3일부터 아이폰8 TV 광고를 시작했고, 24일 아이폰X 출시일에 맞춰 아이폰X의 TV광고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3일부터 시작된 아이폰8 광고의 경우 아이폰8의 디자인이나 기능을 홍보하고 있는데 이 광고 비용을 국내 이통3사가 다 부담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경우 작년 애플 아이폰에 대한 광고 비용을 이동통신사가 모두 부담한 것과 관련해 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올해도 작년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광고의 거의 대부분은 애플 아이폰8을 소개하는 영상이 차지하고 있고, 광고 맨 뒷부분에 이통사 로고만 뒤에 1∼2초 정도 나온다. 국내 이통사는 1~2초 정도의 로고 유출을 위해 광고 전체 비용을 내고 있는 셈이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애플의 광고비용을 이통사가 모두 부담하고 있다”며 “광고 시안이나 광고 디자인 등을 애플의 가이드라인에 따르고 있는데 비용은 모두 이통사가 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 뿐만 아니라 제조사와 이동통신사가 같이 분담하는 공시지원금도 지원하지 않고 있다. 애플 아이폰의 공시지원금이 갤럭시노트8이나 V30보다 적은 이유는 이 때문이다. 또한 이통사에 아이폰 수리 비용을 부담하도록 하거나 대리점에 판매대 설치 비용을 넘기고 있다. 아이폰 주문 시 일정 수량 이상을 이통사에 구매 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다고 이통사 관계자들은 전한다.

이와 관련해 애플 코리아 측은 “광고 비용을 이통사에게 떠넘긴다는 내용 등에 대해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아이폰X와 아이폰8 (사진=애플)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이통사#아이폰#광고비#공정위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