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볼보 모회사 지리, 하늘을 나는 자동차 스타트업 인수2019년 비행차량 개발 목표...중국 교통문제 개선에 도움될 것

[키뉴스 홍하나 기자] 자동차기업 볼보의 모회사인 지리는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에 나선다.

지리는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테라푸기아'를 인수했다고 외신 씨넷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테라푸기아는 2006년 MIT 대학생 5명이 설립했다. 테라푸기아는 2019년 세계최초 비행차량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또 2023년에는 수직이착륙(VTOL) 비행차량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리는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테라푸기아'를 인수했다. 사진은 테라푸기아의 가상 비행차량. (사진=씨넷)

이번 인수로 테라푸기아의 설립자인 칼 디에트리치는 최고기술책임자(CTO)의 역할로 전환됐다. 테라푸기아는 인수를 앞두고 미국 본사의 기술자를 세배로 늘렸으며 인수 완료 후에는 더 많은 기술자들을 고용할 계획이다.

지리는 교통 문제가 많은 중국에 기반을 두고 있어 교통난 해소에 관심이 많다. 지리의 리 슈푸 회장은 "테라푸기아는 비행차량의 비전을 실현하고 궁극적인 이동성 솔루션을 창출하는데 앞장서왔다"면서 "테라푸기아는 이동성을 변화할 수 있는 이상적인 위치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늘을 날아다니는 자동차는 전세계적으로 관심의 대상이다. 지난해 말 우버는 99페이지 분량의 '우버 엘레베이트' 백서를 발표했다. VTOL을 활용해 도시의 교통량을 줄이고 기존의 헬리콥터보다 비용이 적게드는 주문형 도시항공 운송체계에 대한 내용이다. 우버는 2020년 비행택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보#지리#자동차#스타트업#테라푸기아#수직이착륙#VTOL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