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오위즈 올해 3분기 영업익 30억원...전년 동기 대비 18%↑보드게임, 블랙스쿼드 등으로 4분기 실적 성장 기대

[키뉴스 김동규 기자] 네오위즈는 14일 올해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442억원, 영업이익 3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 영업이익은 18%증가했다.

부문별로는 국내 매출이 전분기대비 16% 감소, 전년동기대비 23% 증가한 268억 원을 올렸다. 해외매출은 전분기대비 15% 증가, 전년동기대비 16% 감소한 174억 원을 나타냈다.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모바일 보드게임은 3분기에 대형 RPG의 잇단 출시 영향으로 성장세가 잠시 주춤했으나,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전분기와 유사한 매출을 달성했다. 4분기에는 다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외 사업에서는 온라인 FPS게임 ‘블랙스쿼드’가 7월 글로벌 PC 플랫폼 ‘스팀’ 런칭 이후 가입자 3백만명, 동시접속자 1만명 등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국내와 아시아에 정식 발매한 콘솔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는 한정판 및 일반 패키지 판매 모두 매진을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현재는 지난 9일 일본 시장에 정식 발매를 시작했으며, 북미, 유럽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또 2일 부터는 MMORPG ‘블레스’가 현지 자회사 게임온을 통해 일본에서 오픈해 현재 안정적인 서비스가 진행중이다. 게임온은 유명 MMORPG의 성공적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블레스’의 시장 안착에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네오위즈는 올해 핵심 과제로 추진해온 자체 IP 경쟁력 강화를 위해 ‘브라운더스트’ 개발사 겜프스를 자회사로 편입했으며, 개발중인 신작 리듬게임 ‘탭소닉’ 시리즈도 종합적 테스트를 통해 게임을 고도화 시켜 나가고 있다.

이기원 네오위즈 대표는 “3분기는 신작 브라운더스트를 안착시키고 블랙스쿼드의 스팀 런칭과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를 통한 콘솔 시장 진출 등 플랫폼을 다변화하는 시기였다”며 “남은 기간 블레스의 일본 시장 안착과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브라운더스트의 해외시장 개척에 힘써 지속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오위즈 2017년 3분기 실적표 (사진=네오위즈)

김동규 기자  dkim@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오위즈#2017년 3분기 실적발표#모드게임#블랙스쿼드#블레스#디제이맥스 리스펙트

김동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