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애플, 내년 출시 아이폰 후면에도 3D 센서 탑재"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 실행 가능

[키뉴스 정명섭 기자] 애플이 2019년 신작 아이폰 후면에 3D 센서 탑재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외신 블룸버그와 폰아레나 등은 14일(이하 현지시간) 애플이 내년에 출시할 아이폰 후면에 3D 인식 기능을 담은 카메라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아이폰X 전면에 3D 감지 기능을 탑재한 트루뎁스 카메라를 처음으로 탑재했다. 이 모듈을 내년 제품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애플은 현재 사용되는 도트 프로젝터 대신 3만개의 레이저 도트를 사용해 얼굴을 매핑하는 신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ToF(Time of Flight) 센서로 불리는 이 후방 3D 감지 시스템은 레이저가 피사체에 닿아 반사되는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한다.

애플은 이 모듈을 통해 더 많은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고, 트루뎁스 카메라보다 대량 생산이 쉽다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한편 애플은 내년에 3종의 아이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갖춘 대화면 아이폰이 포함되며, 5.8인치 OLED 아이폰과 6.1인치 LCD 디스플레이 아이폰이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이 아이폰X에 탑재된 도트 프로젝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폰아레나)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아이폰X#아이폰8#3D#트루뎁스 카메라#도트 프로젝터#레이저 도트#ToF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