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동영상 TV
4차 산업혁명의 스타트업 트렌드 ‘HW + AI + SW’이민화 KCERN 이사장 “특허 기반 스타트업 활성화 필요”

[키뉴스 이병희 기자] “스타트업의 새로운 트렌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인공지능이 합쳐진 형태가 되고 있다.”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KCERN) 이사장은 28일 카이스트도곡캠퍼스에서 ‘H.A.S 스타트업과 IP 액셀러레이팅’이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민화 이사장은 “H.A.S는 하드웨어(Hardware),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oftware)의 약자로 만든 것”이라며 “현실과 가상의 융합, 서비스와 제품의 융합을 위해서는 데이터로 연결해야 하는데, 이 데이터를 최적화하는 것이 인공지능”이라고 말했다.

이민화 이사장은 28일 KCERN 정기포럼에서 스타트업의 새로운 트렌드로 인공지능이 합쳐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자전거 공유 플랫폼 모바이크를 사례로 제시했다. 자전거라는 하드웨어와 이를 관리하는 소프트웨어를 연결하고, 그 중간의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연결한 사례라는 것이다. 구글도 마찬가지다. 구글의 미래 전략은 한마디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인공지능의 융합이라는 것이 이민화 이사장의 설명이다.

그는 이어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스타트업은 인공지능이 합쳐진 모델이어야 하는데,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지적재산(IP)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타트업은 남들이 못 보는 시장을 찾았는지, 남들이 못하는 문제를 풀었는지가 차별화 역량인데, 이 핵심역량은 IP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그는 “IP를 바탕으로 한 고품질창업은 사회혁신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면서 “특허 기반 스타트업 활성화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shake@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화#창조경제연구회#KCERN#스타트업#스타트업 트렌드#인공지능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이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