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3:38 (월)
1개 픽셀에 두 개의 눈을 담았다... 삼성전자 '아이소셀 GN1'
상태바
1개 픽셀에 두 개의 눈을 담았다... 삼성전자 '아이소셀 GN1'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5.1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초고속 자동초점(AF) 기능을 지원하는 5000만화소 모바일 상보성금속산화물 이미지센서(CIS)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초고속 자동초점(AF) 기능을 지원하는 5000만화소 모바일 상보성금속산화물 이미지센서(CIS)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제품은 1.2㎛ 화소(Pixel) 기반으로, 높은 위상검출자동초점(PDAF) 기능으로 역동적인 환경에서도 선명한 이미지를 포착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아이소셀 제품군 중 처음으로 하나의 화소에 두 개의 포토다이오드(PD)를 배치하는 ‘듀얼 픽셀(Dual Pixel)’ 기술과 4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로 묶는 ‘테트라셀(Tetracell)’ 기술이 동시 적용됐다. 사람이 양쪽 눈을 이용해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듯, 각 화소에 좌우로 위치한 두 개의 포토다이오드에서 검출된 이미지의 위상차를 계산해 피사체에 정확하고 빠르게 초점을 맞춘다. 각 화소 당 2개, 총 1억개의 포토다이오드가 받아들이는 빛을 이용해 1억 화소 수준의 이미지를 출력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픽셀 면적이 큰 편이라 빛을 더 많이 받아들일 수 있는데, 특히 어두운 환경에서는 4개의 픽셀을 하나로 결합하는 테트라셀 기술로 감도를 4배 높여 1250만 화소의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이외 빛에 따라 자동으로 ISO 값을 조정하는 ‘Smart-ISO’, 이미지 촬영 시 밝기와 명암을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실시간 HDR’,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등의 최신 이미지센서 기술도 함께 적용됐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GN1’은 강화된 자동초점기능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픽셀 기술 혁신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차세대 고성능·다기능 이미지센서 개발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