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네이버 "뉴스 편집, 직접 손대지 않겠다"조직개편단행도 이뤄져...CEO 직속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 신설

[키뉴스 홍하나 기자] 네이버는 뉴스 편집 권한을 축소하기 위해 뉴스 서비스의 개선 방향을 설정하고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현재 사람이 편집하는 뉴스 서비스 부문을 외부 전문가, 알고리즘으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유봉석 뉴스부문 리더는 “현재 모바일 메인 뉴스판에 올라오는 기사 중 자체 기사 배열 비중이 20%인데, 향후 외부 전문가 편집과 알고리즘만으로 뉴스가 서비스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향후 네이버의 모바일 메인 뉴스판은 매체별 헤드라인 등을 바탕으로 알고리즘이 기사를 선정하는 ‘AI 헤드라인’ 영역,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면 해당 언론사를 선택한 이용자에게 그대로 노출되는 ‘채널’ 영역, 인공지능으로 개인의 뉴스 소비 패턴을 분석해 개인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AiRS 추천’ 영역,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사를 보여주는 ‘구독’ 영역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로써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채널’ 영역을 제외하고는 사람이 직접 기사를 배열하는 방식은 사라지게 된다.

유봉석 뉴스부문 리더는 “현재 모바일 메인 뉴스판에 올라오는 기사 중 자체 기사 배열 비중이 20%인데, 향후 외부 전문가 편집과 알고리듬만으로 뉴스가 서비스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이와 함께 뉴스홈의 정치, 사회, 경제 등의 섹션별 뉴스 편집은 알고리즘으로 완전히 대체할 계획이다. 유봉석 리더는 "현재 뉴스홈의 섹션별 뉴스는 사람, 알고리즘 두가지 방법으로 인해 편집이 되고 있다"면서 "결과물이 괜찮다면 조만간 알고리즘으로 100% 대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뉴스 운영 혁신을 위해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지난 1일 뉴스 서비스를 포함한 운영 부분의 혁신과 이를 통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CEO 직속으로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했다. 한성숙 대표가 직접 프로젝트 총괄리더를 맡고 산하에 뉴스배열혁신TF(리더: 유봉석), 뉴스알고리듬혁신TF(김상범 웹/이미지검색 리더),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정효주 데이터 사이언스 리더)를 마련했다.

이밖에도 사용자, 시민단체, 학계, 정계, 언론계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만들었다. 기사배열 방향에 대한 외부의 목소리를 적극 수렴한다는 취지다. 기존에 제공하던 기사배열 내역 공개와 언론학자, 여야 정당 추천 인사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 편집 자문위원회는 계속 운영한다.

한편 이날 유봉석 리더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알고리즘 검증위원회를 만들어 뉴스 알고리듬 및 실시간급상승검색어 알고리즘에 대해서도 검증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뉴스#뉴스홈#서비스#알고리즘#인공지능#AI#클러스터링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