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투데이신상품
LG전자, 超프리미엄 스마트폰 '시그니처 에디션' 이달말 선보여300대 한정, 출고가 200만원 안팎

[키뉴스 백연식 기자] LG전자가 초(超)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의 첫 번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이번 달 말에 출시한다. 300대 한정으로만 출시되며 출고가는 200만 원 안팎으로 정해질 것이 유력하다.

LG전자는 정제된 디자인과 명품 시계 등에 주로 쓰이는 소재를 적용한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국내시장에서만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블랙과 화이트 2종이다.

제품 후면에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을 적용해 오래 쓰더라도 처음 그대로의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한 금속으로 독성이 없고 인체 친화도도 높다. 이 소재는 공정이 복잡하고 제작 과정이 까다롭지만 시간이 지나도 긁힘이나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의 경우 6GB 램과 256GB 내장 메모리를 적용했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에디션 구매고객에게 뱅앤올룹슨이 튜닝한 B&O 유선 이어폰과 함께 B&O 블루투스 이어폰 H5도 함께 제공한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최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8.0(오레오)를 사용한다. Qi 규격의 고속 무선 충전 기능, 여러 장의 카드를 갖고 다닐 필요 없이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것 만으로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되는 LG페이 등 편의기능도 다양하다.

LG 시그니처 스마트폰 (사진=LG전자)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6인치 18:9 비율의 올레드 풀비전(OLED FullVision)을 채용했고, 상하좌우 베젤이 얇은 베젤리스 디자인이다. 카메라의 경우 F1.6의 조리개값과 DSLR 카메라에 쓰이는 글라스 소재를 적용했다. 전면 광각 카메라는 화각이 90도로 셀카봉이 없어도 단체사진을 찍을 수 있고, 후면 광각 카메라는 실제 사람의 시야각과 비슷한 120도 화각이다.

LG전자는 시그니처 에디션의 경우 전담 상담 요원을 배치해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고객이 원하면 제품 후면에 고객의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주는 인그레이빙(Engraving)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스마트폰을 만들어 주는 셈이다.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超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전자#시그니처 에디션#프리미엄 스마트폰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