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팝업_180108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스마트카 CES 2018
도요타, 자율주행차량 'e-팔레트' 공개..."배달, 차량공유에 활용"아마존, 피자헛, 디디추싱, 마쓰다, 우버와 협력

[키뉴스 홍하나 기자] 도요타자동차는 새로운 자율주행 시대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자율주행차량 'e-팔레트'와 파트너사를 CES 2018에서 공개했다.

도요타는 아마존, 피자헛, 디디추싱, 마쓰다, 우버 등과 자율주행 부문 협력을 맺었다고 외신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이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토요타는 길이 4.8m에 달하는 e-팔레트의 실물을 공개했다. 이 차량은 완전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레벨4 기술을 탑재했다. 도요타는 5개사와 공동으로 2020년부터 미국에서 실증실험에 돌입한다.

도요타 자율주행차량 'e-팔레트' (사진=도요타)

이 차량에는 개방형 인터페이스가 탑재되어 있어 도요타의 파트너사는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다. 또 도요타의 '보호자(guardian)' 기술은 안전망 역할을 한다.

회사는 e-팔레트가 이동형 점포, 상품 배송, 차량공유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 부문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요타는 해당 차량을 다용도로 활용하기 위해 이미 제휴를 마친 미국 우버, 마쓰다 외에도 새 제휴처와 손잡은 것이다. 도요타는 이 차량을 차량공유용, 호텔용, 점포용 등 3종류의 형태로 준비할 예정이다.

도요타 아키오 사장은 "지금까지 차, 트럭의 개념을 넘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의 가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요타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2020년까지 10억달러(약 1조700억원)를 투입한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요타#자율주행차량#자율주행#e-팔레트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SPONSORED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