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팝업_180108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CES 2018
CES2018 정전 발생, 2시간 가량 어둠으로 변해삼성, LG 등 주요 기업 몰려있는 테크 이스트 구역

[키뉴스 백연식 기자] CES2018 전시장에서 정전이 발생해 전시관이 2시간 동안 어둠으로 뒤덮였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IT·가전전시회 CES2018에서 10일(현지시각) 오전 정전이 발생, 약 2시간 동안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IT전문매체 씨넷 등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정전이 발생한 곳은 주요 업체 전시관이 있는 테크 이스트 구역이다. 테크 이스트는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파나소닉, 퀄컴, 인텔 증 주요 업체들이 몰려 있다. 삼성전자의 부스는 자체 백업 전원으로 인해 전기가 제한적으로 공급됐다.

CES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성명서를 통해 전날(9일, 현지시각) 내린 비로 인해 정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전력공급업체인 네바다 에너지(Nevada Energy)는 웹사이트를 통해 정전의 원인을 고객 소유의 전기 장비 때문이라고 전했다.

정전이 진행되는 동안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와 그 주변의 분위기는 대체로 차분했지만 참석자들은 정전 초기에 놀람을 겪었다고 씨넷은 전했다.

이날 정오 CES2018 경비원은 정전으로 인해 컨벤션 센터 일부 전시장의 입장을 막았다. 가상현실(VR) 체험존이 있는 로비는 정전이 되지 않아 관람객의 안전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정전이 발생한 CES2018 전시장 (사진=씨넷)

백연식 기자  ybaek@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ES2018#정전#테크 이스트#CTA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