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열풍 제동 나서...“버블로부터 국민 보호할 것”
인도네시아, 가상화폐 열풍 제동 나서...“버블로부터 국민 보호할 것”
  • 정명섭 기자
  • 승인 2018.01.1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 국가로 규제 확산 조짐

[키뉴스 정명섭 기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가 세계적으로 과열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인도네시아에서도 규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외신 로이터에 따르면 아구스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대변인은 성명서를 통해 “가상화폐의 소유는 위험 부담이 크고 책임을 지는 주체가 없고, 공식 관리 주체도 없다”라며 투자자에 유의를 당부했다.

아구스만 대변인은 가상화폐가 돈세탁이나 테러 자금 지원 용도로 사용될 수 있고, 모든 요인이 금융 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미쳐 사회에 손실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13일(현지시간) 외신 로이터에 따르면 아구스만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대변인은 성명서를 통해 “가상화폐의 소유는 위험 부담이 크고 책임을 지는 주체가 없고, 공식 관리 주체도 없다”라며 투자자에 유의를 당부했다. (사진=픽사베이)

아구스만은 “가상화폐는 합법적인 통화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소비자를 보호하고 버블로부터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1일 가상화폐를 지급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바 있다.

같은 시기에 말레이시아 당국은 지난달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비트코인 월렛기업 '루노'(Luno)의 현지법인 은행 계좌를 동결했다. 베트남 또한 이달 중에 가상화폐 규제를 위한 법을 마련하는 등 가상화폐 규제 이슈가 동남아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한편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둔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에선 비트코인이 1만2800달러에서 최근 1만4116달러까지 반등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