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9 vs V30 vs 中스마트폰...최신 스마트폰의 향연 MWC 2018 신작
갤S9 vs V30 vs 中스마트폰...최신 스마트폰의 향연 MWC 2018 신작
  • 정명섭 기자
  • 승인 2018.01.31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WC 2017 건너뛴 삼성, 갤럭시S9로 시선집중...LG G7 대신 성능 높인 V30 공개 전망

[키뉴스 정명섭 기자]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MWC 2018은 다음달 26일(현지시간)부터 3월 1일까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다. 올해는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 글로벌 제조사들의 신제품이 전시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번 MWC 2018의 슬로건인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다(Creating a better future)’에 맞게 우리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스마트폰은 무엇이 등장할지 살펴보자.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 개막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MWC 2018은 다음달 26일(현지시간)부터 3월 1일까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다. (사진=폰아레나)

삼성전자 갤럭시S9시리즈...카메라 성능 강화에 초점

지난해 MWC 2017에서 신제품을 공개하지 않았던 삼성전자는 MWC 2018에서 갤럭시S시리즈의 최신작인 갤럭시S9을 공개할 예정이다. 당시 2016년 말 발생한 갤럭시노트7 결함 사태가 차기작 출시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으나, 이번에는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의 흥행을 이어갈 갤럭시S9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중국 등에선 갤럭시S9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까지 유사하게 만든 모조품까지 등장할 정도다.

삼성전자는 지난 25일 국내외 언론에 언팩 초대장을 보내 갤럭시S9 출시를 공식화했다. 초대장에 적힌 ‘The Camara. Reimagined(카메라, 다시 상상하다)’라는 문구는 카메라 기능 향상에 집중했음을 암시하고 있다.

글로벌 IT 매체 등에 따르면 삼성은 갤럭시S9플러스에 듀얼카메라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사실이라면 갤럭시S시리즈에 듀얼카메라가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은 지난해 하반기 출시작 갤럭시노트8에 듀얼카메라를 처음으로 적용하면서 ‘듀얼카메라 시대’에 본격 합류한 바 있다.

갤럭시S9와 갤럭시S9플러스의 디스플레이 크기는 각각 5.8인치, 6.1인치다. 베젤은 전작보다 더 줄어, 기기 전면부에서 화면이 차지하는 비중은 최대 90%에 이를 전망이다. 갤럭시S8의 경우 이 비율이 84%이었다.

지문인식 스캐너 위치는 소비자들의 기대와 반대로, 전작과 같은 위치에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삼성전자가 내년에 디스플레이에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나, 디스플레이 일체형 지문인식 센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문인식 센서가 두꺼운 디스플레이에 막혀 인식률이 떨어지고, 센서를 담은 IC칩이 적용된 화면 부문만 변색돼 이를 개선하는 것이 숙제다.

이외의 갤럭시S9시리즈의 주요 사양은 ▲스냅드래곤 845 혹은 엑시노스 9810 ▲램 4GB(갤럭시S9), 6GB(갤럭시S9플러스) ▲저장공간 64GB, 128GB, 256GB ▲3000mAh(갤럭시S9), 3500mAh(갤럭시S9플러스)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등이다.

한편 삼성이 MWC 2018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할 것이라 전망도 나오고 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초대장 (사진=삼성전자)

LG전자, G7 대신 성능 향상한 V30 공개 전망

LG전자는 MWC 2016과 MWC 2017에서 각각 G5, G6를 공개했다. 그러나 MWC 2018에서 G7을 등판시키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CES 2018에서 조성진 LG전자 부사장은 “경쟁사가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따라가지 않을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브랜드를 바꿀 수도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2015년 2분기부터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의 판을 바꿔보겠다는 의미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초 갤럭시S8 공개 당시, MWC가 아닌 미국 뉴욕을 선택한 바 있다. MWC가 반드시 신제품을 출시해야만 하는 행사는 아니라는 것이다.

LG전자는 이번 MWC 2018에서 G7이 아닌 인공지능(AI)성능을 향상한 V30을 공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G7은 MWC 2018이 끝난 3월 중에 공개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G7은 전작 G6과 같이 화면 종횡 비율이 18대 9이며, 베젤은 더 줄여 화면이 차지하는 크기를 최대로 키웠다.

기기 전면에는 홍채인식을 위한 카메라가 탑재될 전망이다. LG전자는 전면 카메라와 이 모듈을 활용해 홍채인식 기술을 구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LG전자가 홍채인식 특허를 출원하면서 가능성은 더 커진 상황이다. LG전자는 G7에 퀄컴의 최신 칩셋 스냅드래곤 845을 얹을 계획이다.

화웨이, P11 건너뛰고 P20시리즈 3종 공개

MWC 2017에서 P10, P10플러스를 공개한 화웨이는 이번 MWC 2018에서 P11시리즈를 공개할 차례다. 그러나 최근 IT 전문 외신들은 화웨이가 신제품에 P11 대신 P20을 붙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화웨이가 공개 예정인 신작은 P20, P20플러스, P20프로 등 세 가지다.

세 모델 모두 기기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장착할 전망이다. 트리플 카메라는 4000만 화소를 지원하고 4배 하이브리드 줌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좋은 성능을 갖춘 카메라 사양이다.

이외에도 기린 970, 램 6GB, 저장공간 64GB 등의 사양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P20프로의 경우 아이폰X와 같이 베젤은 최대로 줄이면서 노치 디자인이 적용될 전망이다. 노치는 스마트폰 전면에 카메라 렌즈와 3D 얼굴 인식 센서 등이 탑재된 부분을 말한다. 이는 전작 P10과 구별되는 결정적인 차이다. 해상도는 2160 x 1080이며 6.01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전망이다.

화웨이 P20 추정 이미지 (사진=폰아레나)

소니, 2018년형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소니는 지난해 MWC 2017에서 엑스페리아XZ프리미엄을 공개한 바 있다. 5.5인치 4K HDR 디스플레이에 방수 기능, 최신 카메라를 얹은 것이 특징이었다.

소니가 이번에 선보일 2018년형 엑스페리아XZ프리미엄도 일본의 어떤 신기술이 적용될지 관심을 받고 있다. 기기 후면에는 듀얼카메라가 탑재한다. 최신 스마트폰 디자인 트렌드 중 하나인 디스플레이 세로-가로 18대 9 비율도 적용한다. 소니가 이 비율을 적용한 것은 2018년형 엑스페리아가 최초다.

OLED TV를 생산하는 소니가 OLED를 스마트폰에도 처음 적용할 전망이다. 기타 중저가 스마트폰은 이번 MWC 2018에선 선보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틈새 노리는 샤오미, 레노버, 노키아

샤오미는 미7 혹은 미믹스3를 공개할지 관심사다. 미믹스2는 업계 최초로 베젤리스 디자인이 탑재된 폰이었으며, 미믹스3는 이를 이어받아 더 완전한 베젤리스 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믹스는 500유로의 낮은 가격으로 승부했으나, 미믹스3는 이보다 높은 가격이 책정될 전망이다. 다만 그만큼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기능이 다수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7은 스냅드래곤 845, 8GB 램, 풀HD 5.6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전망이다. 1600만화소 듀얼카메라가 적용될 예정이다.

일부 외신은 샤오미가 MWC 2018에서 미7을 공개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다.

모토로라를 인수한 레노버는 MWC 2018에서 ‘모토(Moto)’의 최신작 모토G6시리즈를 공개할 전망이다. 프리미엄급 모델인 모토G6플러스와 저가 모델인 모토G6플레이로 나뉜다.

모토Z3과 모토Z3플레이는 여름 경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키아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노키아9와 저가폰 노키아1, ‘피쳐폰의 제왕’이라는 타이틀을 안겨준 노키아3310의 변형제품 등을 공개한다.

모토로라 모토G6시리즈 유출 이미지 (사진=폰아레나)

 

제조사별 MWC 2018 출품 예상 스마트폰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