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기기 '어웨이' 출시
네이버랩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기기 '어웨이' 출시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02.0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검색 내비게이션, 지역정보 연계서비스, 뮤직 및 오디오클립 제공

[키뉴스 이길주 기자] 차량공유서비스 ‘그린카’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기 ‘어웨이(AWAY)’가 일반사용자용으로 출시된다.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법인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는 자사가 개발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기기 어웨이를 일반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어웨이는 내비게이션, 미디어서비스, 다양한 생활정보서비스 등이 가능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지난해 8월 처음 선보인바 있으며, 지금까지 그린카에 약 1100대가 장착되었다.

어웨이는 카블릿 홈페이지에서 6일부터 300대 한정 예약판매를 실시하며, 19일부터 배송을 시작한다. 다음달 15일부터는 카블릿 홈페이지 외에도 전국 카숍 및 자동차용품점,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 누구나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매립형을 기본으로 개발되었지만 거치대가 제공되어 거치형으로도 쓸 수 있다.

네이버 어웨이 차량 거치용 예시

어웨이는 운전자의 안전을 고려한 사용자인터페이스(UI)와 네이버와 연계된 지역정보(POI), 음성인식으로 목적지 검색이 가능한 전용 내비게이션, 네이버뮤직/오디오클립 등 주행 환경에 최적화된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을 통해 즐겨찾기나 일정에 등록된 장소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네이버뮤직에 저장해 둔 플레이리스트나 추천곡들을 차량 스피커를 통해 바로 감상할 수 있어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환경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플랫폼으로 평가받아 왔다.

어웨이 일반사용자용 기본형의 권장소비자가격은 37만1,000원이다. 아트뷰의 카블릿 M2C8000 기기를 기본으로 개발되어 스마트폰 미러링, HD DMB, 블루투스 전화 및 핫스팟 연결 기능이 지원되고, 안드로이드 기반의 앱도 다운로드해 이용할 수 있다.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위해서는 이동통신을 이용해야 한다. KT의 스마트 디바이스 요금제(10GB 월 16,500원, 20GB 월 24,200원 / 약정할인시 최저요금 12,375원)로 이용 가능하며, KT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은 '데이터투게더Large'(1GB 월 11,000원 / 약정할인시 8,250원, 스마트폰 데이터와 공유 가능, 이상 VAT포함)를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투게더Large의 경우 데이터선택 76.8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은 상시 50% 할인을 받으며, 데이터선택 87.8/109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은 무료로 쓸 수 있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는 "어웨이는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기술 개발이라는 네이버랩스의 핵심가치를 그대로 투영하고 있는 상품"이라며 "네이버의 다양한 연계서비스와 파트너 제공 서비스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형 차량 기반 플랫폼을 먼저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웨이는 오픈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어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미디어/하드웨어 파트너와 협력, 차량 이용자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