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재/부품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 4년 연속 최대치 기록118억제곱인치… 매출액 87억달러 달성

[키뉴스 김주연 기자]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 실리콘 제조사 그룹(SMG)은 지난해 실리콘 웨이퍼 출하량이 면적 기준 118억1000만 제곱인치로 집계, 4년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연간 실리콘웨이퍼 시장 추이. 수익 단위는 10억 달러, 면적 출하량 단위는 100만 제곱인치./SEMI, KIPOST

이는 지난 2016년 실리콘 웨이퍼 출하 면적 107억3800만 제곱인치보다 10%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1년간 매출은 87억1000만달러(약 9조4634억원)로, 2016년 72억1000만달러(약 7조8402억원)보다 21% 상승했다. 실리콘 웨이퍼 연매출은 지난 2007년 121억달러(약 13조1515억원)로 고점을 찍은 뒤 지난 2013년부터 70억달러대에 머물렀다.

조사 대상은 버진 테스트 웨이퍼(virgin test wafer), 에피택셜 실리콘 웨이퍼(epitaxial silicon wafer) 및 폴리시드(polished) 웨이퍼 등 반도체 제조에 활용되는 제품군이다.

닐 위버(Neil Weaver) SEMI SMG 의장 겸 신에츠 한도타이(Shin-EtsuHandotai) 아메리카의 제품개발 및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링 담당 디렉터는 “실리콘 웨이퍼 매출액이 작년보다는 상승했지만 10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한참 밑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kjy@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리콘웨이퍼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김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