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외신의 눈으로 본 '평창ICT올림픽'...5G·자율주행차·로봇 신기술 향연5G 시범 서비스, 상용화 전 안정성‧네트워크 감도 등 시험해볼 기회

[키뉴스 정명섭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이 지난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 길고도 짧은 여정에 돌입했다. 대회 시작 이틀 만에 한국 선수가 쇼트트랙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올림픽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최초의 올림픽이라는 점이다. 해외 선수, 관람객 등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발을 딛는 순간부터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평창~강릉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5G, 초고화질(UHD) 등의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주요 외신들도 평창올림픽에 적용된 ICT 기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외신 USA투데이는 평창올림픽에 적용된 5G 시범 서비스에 주목했다. 5G는 4G 대비 속도가 20배 이상 빠른 서비스로, 초고화질(UHD) 영화 한 편을 단 1초 만에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정부는 5G 시범 서비스를 위해 올림픽이 열리는 지역에 주파수 28㎓ 800㎒폭 사용을 허가했다. 인텔과 삼성전자의 5G 단말 200여대는 평창 지역에 배치돼 ICT를 통한 올림픽 경기 시청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최초의 올림픽이라는 점이다. 해외 선수, 관람객 등이 인천국제공항에서 발을 딛는 순간부터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평창‧강릉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5G, 초고화질(UHD) 등의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사진=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이 매체는 지난 9일(현지시간) “이번 동계올림픽은 삼성전자와 인텔, KT가 차세대 무선기술인 5G을 선보인다”며 “이들 회사는 5G를 2년 안에 상용화하기 전에 네트워크의 강도, 안전성, 일관성 등을 측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5G 기반으로 제공되는 5G 실감 미디어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보였다. KT와 인텔 등이 함께 제공하는 싱크뷰, 옴니 포인트뷰, 타임 슬라이스 등 다양한 각도에서 선수를 확인하거나 1인칭 시점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서비스에도 주목했다.

싱크뷰는 선수의 시점에서 경기 영상을 볼 수 있는 서비스로, 시청자는 봅슬레이와 같이 속도감 있는 경기를 생동감있게 체험할 수 있다. 헬멧과 봅슬레이 장비 등에 부착된 카메라가 싱크뷰 영상을 전송한다.

옴니 포인트뷰는 시청자가 원하는 구역의 영상을 선택해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선수에게 초소형 위치 추적기를 장착, 크로스컨트리와 같은 장거리 레이싱 경기장에서도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가 어디에 있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시청자는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만 선택해서 경기 장면을 실시간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인터렉티브 타임슬라이스는 시청자가 원하는 경기를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쇼트트랙이나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곳곳 다양한 각도에 설치된 카메라는 시청자는 자신이 보고 싶은 각도에서 경기를 즐길 수 있게 한다. 결승선에 통과하는 결정적인 순간은 느린 장면으로 돌려볼 수 있는 기능도 담았다.

USA투데이는 “강릉 아이스 경기장의 피겨스케이팅 선수는 KT가 제공하는 태블릿을 통해 생체인식(혈압, 심장 박동 수) 등 통계, 기타 데이터를 계층화할 수 있다”며 “경기장 주변에 설치된 100대의 카메라 각각으로부터 서로 다른 카메라 앵글로 경기를 볼 수 있어, 시청자들이 이전보다 더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5G 기반 실감미디어 서비스

"공항서 길 잃어버릴 우려 없다"

CNBC는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후 한국어에 미숙한 관람객이라도 길을 잃어버릴 우려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영어와 중국, 일본어 등을 탑재한 로봇 가이드가 공항을 돌아다니면서 이같은 두려움을 없애줄 것이라고 전했다. 로봇 가이드는 LG의 음성 인식 플랫폼과 공항의 중앙 컴퓨터를 연결, 탑승권을 스캔해 정보를 알려주기도 한다.

평창ICT 올림픽의 5대 첨단기술 중 하나인 UHD에 대해서도 “HD 콘텐츠보다 해상도가 4배 높은 기술”이라며 국내 방송사들이 표준으로 방송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대자동차와 KT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도 언급했다. KT는 이번 올림픽에서 내부에 설치된 반투명 디스플레이로 4K 화질의 올림픽 경기영상을 볼 수 있는 5G 버스를 운행한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반의 스포츠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로봇 가이드는 LG의 음성 인식 플랫폼과 공항의 중앙 컴퓨터를 연결, 탑승권을 스캔해 정보를 알려주기도 한다. (사진=LG전자)

이 버스는 강릉 올리믹파크 환승 정류소에서 경포호 사이를 운행할 예정이다. 커넥티드카 전용 탑승장에서 이용할 수 있고 최대 12인 탑승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는 4단계 자율주행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와 제네시스 G80이 서울부터 평창까지 190㎞ 고속도로 구간에서 자율주행도 시연하고 있다. 이 자율주행차는올림픽 선수단과 관계자, 관람객 등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 매체는 “KT와 국토교통부가 공동 개발한 5G 자율주행 버스는 경기장과 그 주변을 다니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ICT, 미래 계획은 지역 기업과 협업하는 등 첨단 기술 분야에서 한국의 지배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희망적인 경험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 캘리포니아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5000만 인구를 자랑하는 세계 5위 수출국이자 10위 경제 대국인 한국은 삼성전자와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거대 기술기업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KT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방문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마츠 그란리드 사무총장을 비롯해 NTT도코모 요시자와 카즈히로 사장 등 다수의 통신 업계 리더들과 글로벌 제조업계 파트너에게 올림픽에 적용된 세계 최초 5G 기술을 11일 공개했다.

KT와 함께한 글로벌 ICT 리더들은 8일부터 1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KT의 5G 네트워크 기술이 적용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과 쇼트트랙 경기 등 주요 올림픽 이벤트를 관람하고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KT 홍보관 ‘5G 커넥티드’에 방문했다.

KT는 글로벌 ICT 리더들이 이번 일정에서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진행된 5G 네트워크 기반의 퍼포먼스에 대해 극찬했다고 전했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동계올림픽#강원#평창#강릉#한국#정보통신기술#ICT#ICT올림픽#5G#초고화질#UHD#실감미디어#싱크뷰#옴니 포인트뷰#인터렉티브 타임슬라이스#외신#USA투데이#CNBC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