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테크
아마존, 알렉사 탑재 HW 위해 자체 AI칩 설계...애플·구글과 경쟁, 인텔·엔비디아도 타격AI칩 자체 설계하는 애플, 구글과 경쟁 구도...엔비디아, 인텔에도 타격 우려

[키뉴스 홍하나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맞춤형 인공지능(AI) 칩을 설계한다. 이로써 자체 AI 칩 설꼐를 하고 있는 구글과 애플과의 또다른 경쟁구도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아마존은 자체 AI 칩을 설계하기 시작했다고 엔가젯, 더버지 등 다수 외신이 1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아마존은 2015년 이스라엘의 안나푸르나 연구소를 3억5천만 달러에 인수한 뒤 자체 프로세서를 대량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후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칩 엔지니어를 고용하기 시작하면서 칩 개발에 관심을 보였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맞춤형 인공지능(AI) 칩을 설계한다. (사진=더버지)

외신은 "안나푸르나 연구소 인수와 지난해 말 이뤄진 보안 카메라 제조사 블링크의 인수는 아마존이 자체 AI칩을 개발할 계획의 일환이었다"고 전했다.

구글과 애플도 자체 AI 칩 설계를 하면서 다양한 서비스와 하드웨어에 이를 탑재하고 있다. 구글은 자체 칩을 사용해 스트리트뷰, 사진, 검색, 번역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AI 스피커는 장치 자체에 맞춤 설계된 칩이 필요하다.

이번 아마존의 자체 칩 설계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엔비디아, 인텔 등에게 타격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두 회사는 칩 개발 전문 기술의 상당 부문을 AI 등 미래 산업으로 전환했으며 애플, 아마존 등의 칩을 설계, 제조하면서 수익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홍하나 기자  0626hhn@kinews.net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마존#알렉사#인공지능#AI#AI칩#애플#구글#에코#아마존 에코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홍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