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9 14:24 (목)
SKC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플랫폼, 중소∙스타트업 지원 대폭 확대
상태바
SKC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플랫폼, 중소∙스타트업 지원 대폭 확대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6.0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는 26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SKC
SKC는 26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SKC

SKC는 신소재 기술 공모전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선발기업을 지난해 10곳에서 올해 16곳으로 늘렸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인 SKC 스타트업 플러스는 유망기술을 가진 기업을 선발해 사업화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SKC는 선발기업을 지원하는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플랫폼’(이하 오픈플랫폼)’ 참여기관도 15곳으로 확대, 보다 강력한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SKC는 이날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사업화 지원금 총 1억6000만원을 선발기업에 전달했다. 또 오픈플랫폼을 소개하는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선발기업 16곳 대표와 오픈플랫폼 참여기관 SKC 이완재 사장,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권영해 센터장, R&D전략기획단 나경환 단장,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홍종성 총괄대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김은선 데이터분석본부장, 신한은행 신상일 대기업그룹센터장, 기술보증기금 이석중 기술거래보호부장이 참석했다.

SKC는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테크노파크 등과 오픈 플랫폼을 구성하고 2018년부터 매년 공모전을 진행해 선발기업을 지원해왔다. 지난해에는 대상을 지역사회와 중소기업까지 확장했으며,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관도 꾸준히 늘려왔다.

올해 선발기업은 지난해보다 6곳 늘어난 16곳이다. 예비창업자 2명을 포함해 스타트업, 중소기업까지 다양하다. 사업분야는 전기차 배터리 소재, 친환경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 등이다. 

특히 올해 기술보증기금,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법무법인 세종이 오픈플랫폼에 새롭게 참여한다. 권영해 울산창조경제센터장은 “올해는 참여기관이 늘면서 지속가능한 소재산업 생태계 조성에 드림팀이 구성된 해가 아닌가 싶다”며 “기업이 기업을 키우는 모델인 오픈플랫폼이 우리나라 전체로 확대된다면 또다른 세상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는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선발기업 16곳 명단이다.

▲더원머티리얼즈(대표 이철우) ▲도원바이오테크(대표 함지연) ▲리그넘(대표 이상현) ▲바이젠(대표 김복성) ▲베이서스(대표 김일용) ▲아르고스다인(대표 정승호) ▲에이엠솔루션(대표 황진택) ▲㈜이노플라즈텍(대표 이덕연) ▲인네이처(대표 한세진) ▲인켐스(대표 김학수) ▲에이치에이치에스(대표 한형섭) ▲팬에코(대표 송인철) ▲퍼스트(유)(대표 김종우) ▲퓨처바이오웍스(대표 장우순) ▲성균관대학교 김선국 교수(예비창업자), ▲성균관대학교 임병권 교수(예비창업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