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 2018서 공감형 AI 'V30S' ThinQ 공개
LG전자, MWC 2018서 공감형 AI 'V30S' ThinQ 공개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2.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9일 한국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순차 출시

[키뉴스 백연식 기자] LG전자가 올해 첫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 LG V30S ThinQ를 공개한다. LG V30S ThinQ는 LG V30를 기본 플랫폼으로 하되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쓰면서 가장 편리하다고 생각하는 기능들에 AI 기술을 더했다. LG전자는 26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에서 신제품을 공개한다. 다음달 9일 한국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에 AI 기술 접목한 공감형 AI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해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 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AI 기술을 접목한 공감형 AI를 적용했다.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힌 음성 AI 두 가지 주제에 집중했다.

AI 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이 기능은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개 모드 중 하나를 추천한다. 각 모드는 화각, 색감, 반사광, 역광, 채도 등을 고려해 찍고 싶은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터치 한 번으로 적용할 수 있게 해준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도 손쉽게 알아보는 게 가능하다.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한다. AI 알고리즘은 외부 환경의 밝기를 세밀하게 분석해 밝기를 조절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이 많이 쓰는 기능들은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TM도 새롭게 적용한다. 카메라, 전화, 메시지, 날씨, Q렌즈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어를 실행하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음성으로 동작하는 LG만의 편의 기능도 늘렸다.

LG전자 모델이 V30S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어떠한 사용 환경에서도 최고의 성능 발휘할 수 있는 성능 갖춰

LG V30S ThinQ는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들도 항상 빠르게 구동하고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

6GB 메모리(RAM)는 동시에 여러 개의 앱을 사용해도 막힘없이 부드러운 움직임과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28GB(LG V30S ThinQ)와 256GB(LG V30S+ ThinQ) 2종으로 준비했다.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해 항상 지니고 다녀야 하는 휴대 편의성의 강점을 이어갔다.

LG V30S ThinQ의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지속적 업그레이드와 서비스 확대로 LG 스마트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재미 제공

LG전자는 LG V30S ThinQ에서 보여준 AI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패키지화해 다른 제품으로까지 확대한다. 이는 기존 LG 스마트폰 고객들에게도 일상의 편리함과 재미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속적인 사후관리는 LG 스마트폰 품질이 한 단계 올라섰음을 확인하는 자신감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6, LG V30를 비롯해 주요 제품들까지 순차적으로 AI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 제품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도록 하는 AI 업그레이드 정책을 운영할 예정이다.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는 것은 물론 기존 기능도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