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G전자, 의료기기 전시회 KIMES 2018 참가
삼성전자 LG전자, 의료기기 전시회 KIMES 2018 참가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03.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이길주 기자] 삼성과 LG전자가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4회 ‘KIMES 2018(국제 의료기기·병원설비 전시회)’에 참가해 최신 의료기기와 영상 진단 솔루션을 공개한다.

KIMES 2018은 34개국 1천313개의 업체가 참가하며 8만 여명의 관람객이 모이는 국내 최대 규모 의료 관련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천장 고정형 디지털 엑스레이 ‘GC85A’와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GM85’,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 등을 전시하고, 가상현실을 통해 천장형 엑스레이 ‘GC85A’의 진단 기능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 모델이 15일 ‘KIMES 2018' 삼성 부스에서 영상의학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RS85’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번에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GC85A에는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처리 기술 ‘에스뷰’가 탑재돼 방사선 조사량을 기존 대비 절반 사용으로 흉부 영상을 얻을 수 있고, 엑스레이 촬영 시 엑스선의 산란을 제거하는 ‘심그리드(영상 후처리 기술)’가 적용돼 촬영 시점에 엑스선의 산란을 제거하는 ‘그리드’를 따로 부착하지 않아도 동등 수준의 영상을 획득 할 수 있어 환자 대기 시간을 줄여준다고 삼성측은 설명했다.

또한, 삼성은 저선량 캠페인 존을 마련해 관람객들이 방사선량에 대한 퀴즈와 게임 이벤트를 통해 실생활에 노출되는 방사선량과 ‘GC85A’ 엑스레이 촬영 시 나오는 방사선량을 비교해 볼 수 있게 했다.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 사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보다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의료기기와 저선량 엑스레이 영상 솔루션 등 의료진과 환자를 모두 배려한 다양한 제품들을 업계 관계자들에게 선보여 사업 다각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수술용, 임상용, 진단용 등 의료 현장에 최적화한 모니터를 전시했다.

LG전자 직원이 부스를 찾은 관람객에게 의료용, 임상용, 진단용 등 모니터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사진= LG전자)

27형 울트라HD 4K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J710S)는 색영역 표준인 sRGB를 115% 로 붉은 색을 정확히 표시한다.

27형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27HJ712C)는 800만 개 픽셀의 울트라H(3,840x2,160) 해상도를 갖췄다. 컬러 자기공명영상, 컬러 단층촬영 등의 영상을 보여준다. IPS 패널로 색상을 보여주고, 다이콤 Part 14 표준도 충족한다.

이번에 전시된 LG전자 제품들은 ‘다이콤part 14’ 표준을 충족한다. 회색 톤 영상을 정확하게 보여준다는 의미다. 의료업계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는 회색 표현력이 중요하다.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 단층촬영 등의 결과가 주로 회색 톤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또한, LG전자는 이 제품들에 화면 밝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백라이트 기술도 적용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