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애플, 올해 아이폰 2억7000만대 생산···OLED폰이 50%

[키뉴스 이재구 기자] 애플이 올해 2억7000만대의 아이폰을 생산하며 이 가운데 절반에 OLED스크린을 사용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만 디지타임스는 19일 부품 공급망 소식통을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애플의 OLED디스플레이 패널 주문량은 약 1억1000만~1억3000만대에 이른다. 이 가운데 7000만~80000만대에는 기존 아이폰X, 또는 업그레이드 버전과 같은 5.9인치 스크린을 사용하게 될 전망이다. 나머지 4000만~5000만대의 OLED는 덜 비싼 6.5인치모델을 제조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전해졌다.

LCD의 경우 올해 모두 6000만~7000만대의 6.1인치 저온폴리실리콘(LTPS) LCD패널이 새롭고 더 저렴한 아이폰 모델에 사용된다. 나머지 6000만~7000만대는 4인치, 4.7인치, 5.5인치 사이즈의 아이폰8, 아이폰7, 아이폰SE용으로 각각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올해 총 1억1000만대에서 1억3000만대의 아이폰을 만들며 이가운데 절반 가까이에 아이폰X(사진)처럼 OLED패널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애플)

올해 초 밍치궈 KGI증권 분석가는 “2018년에 새로운 3가지 새로운 아이폰모델을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따라 올 가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아이폰XS는 기존 아이폰X의 후속작으로서 5.9인치 OLED디스플레이를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XS플러스에는 6.5인치 OLED디스플레이가, 아이폰9에는 6.1인치 LCD스크린이 각각 탑재될 것으로 예상됐다.

다른 두 모델과 달리 아이폰9에는 단 하나의 후면카메라가 장착되며 3D터치를 지원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3개 아이폰모델은 모두 터치뎁스카메라와 페이스ID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계속해서 애플 아이폰용 OLED패널의 주 공급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LG디스플레이가 올하반기에 나올 새 아이폰용 6.5인치OLED를 공급하는 2차 공급자가 되려고 애쓰고 있다.

대만 부품업계 소식통에 따르면 재팬디스플레이, 샤프, LG디스플레이는 올해에 나올 애플 새 아이폰용 LTPS LCD패널 주공급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구 기자  jklee@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아이폰XS#아이폰SE#아이폰9#OLED#LCD#KGI 밍치궈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이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