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투데이 광장 인물/동정 우정소식
우본, ‘2017년도 집배원 연도대상’ 수상자 선정

[키뉴스 정명섭 기자] “어르신이 앉아서 쉬고 계시는거라 생각하고 지나치려 했는데 어딘가 자세가 부자연스러웠습니다. 위험한 순간이었는데, 제가 도움이 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이었는지 모릅니다.”

지난해 3월 정준철 부산사상우체국 집배원(47세)은 우편물 배달 중에, 길에 쓰러져 있는 70대 노인을 발견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119에 연락해 소중한 목숨을 구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전국 1만 6천여 집배원 중 최고의 집배원을 뽑는 ‘2017년도 집배원 연도대상’에서 정 집배원이 최고상인 대상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집배원 연도대상은 본연의 업무인 우편배달 업무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꾸준한 봉사활동과 고객감동 실현에 기여한 집배원을 선발하는 상이다.

우정사업본부 2017년 집배원 연도대상 대상에 선정된 정준철 부산사상우체국 집배원 (사진=우정사업본부)

정 집배원 2006년부터 집배원 생활을 시작해 현재까지 12년간 행복배달을 위해 맡은바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 평소 따뜻한 배려로 홀로 지내시는 어르신들을 꾸준히 보살펴 드리고 우체국 365봉사단 봉사단 일원으로 지속적인 선행을 베풀고 있다. 바쁜 시간을 쪼개 사랑을 실천하는 집배원으로 주변 동료들에게도 큰 귀감이 되고 있다.

정 집배원은 “작은 손길, 작은 관심이 모여 큰 희망이 된다.”면서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주변을 돌아보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집배원 연도대상에는 대상 정준철 집배원을 비롯해 금상에 김현군(서광주)·이강호(인천) 집배원이, 은상에 강기식(동천안)·권순대(달성)·이영일(서울중앙), 동상에 장준(남부산)·이태흥(서귀포)·이치봉(남양주)·심국현(익산) 등 총 10명의 집배원이 선정됐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올해부터 매월 각 지역의 행복배달 집배원을 ‘집배달인’으로 선정해 인증서를 수여할 예정이다.

정명섭 기자  jjms9@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사업본부#집배원#집배원 연도대상#우편배달#봉사활동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정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