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넷/콘텐츠
연봉 1달러 페이스북 CEO, 경호비용은 95억원마크 저커버그, 지난해 경호 및 전용기 등에 890만 달러 사용

[키뉴스 김태림 기자]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개인 경호와 전용기 사용을 위해 지난해 약 890만달러(한화 약 95억1410만원)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고 외신 CNBC는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지난 13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회계 자료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지난해 회사로부터 전년 대비 53% 증가한 890만달러 연봉 외 보상금을 받았다.

보상금은 샌프란시스코와 팔로알토에 있는 저커버그의 개인 주거지에 대한 보안‧경호비용 730만달러(한화 약 78억370만원), 개인 전용기 이용 비용 150만달러(한화 약 16억350만원)로 대부분 사용됐다.

페이스북 이사회는 저커버그에 대한 보상계획 승인에 대해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창립자 겸 CEO라는 지위로 인해 신변 위협이 발생할 수 있다”며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체적인 보안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에게도 지난해 270만달러(한화 약 28억8630만원)를 보상금으로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커버그는 지난 2013년 일체의 보너스와 스톡옵션 없이 연봉을 1달러(한화 약 1069원)만 받겠다고 선언했다. 당시 저커버그는 돈을 충분히 벌어 자신이 가진 것을 바탕으로 좋은 일을 하는 데 더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사진=플리커)

김태림 기자  sf.8@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마크저커버그#페이스북경호비용#보안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김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