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VM웨어 “탄력적 클라우드 운영 기반 제공하겠다”

[키뉴스 김태림 기자] “VCPP는 전 세계 서비스 프로바이더 약 4900곳을 통해 입증됐으며, 한국에서도 파트너를 확보해가고 있습니다. VCPP를 통해 사용자가 탄력적으로 클라우드를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습니다.”

17일 VM웨어코리아가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전인호 VM웨어코리아 대표는 ‘VM웨어 클라우드 프로바이더 프로그램(VCPP)’을 한국에서 시행한다고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VCPP는 VM웨어의 클라우드 관련 소프트웨어를 구독형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애그리게이터, 서비스 프로바이더 등으로 구성된다.

애그리게이터는 VCPP 서비스를 지원하는 파트너다. 사용자 이용 서비스를 전체적으로 관리해 VM웨어에 정기적으로 비용 및 서비스 사용량을 보고한다. 실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프로바이더에게 필요한 VM웨어 제품과 솔루션을 지원하고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함께 한다. 국내에서 활동하는 VM웨어 애그리게이터는 다우데이터, 라이프코리아(RhipeKorea) 등이 있다.

서비스 프로바이더는 VM웨어의 제품 및 솔루션을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호스팅된 IT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서 호스팅된 IT 서비스는 서비스형 인프라(IaaS), 서비스형 플랫폼(PaaS), 클라우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인터넷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VCPP를 통해 필요한 VM웨어 제품과 솔루션을 지원받아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한다.

또 서비스 프로바이더는 기존 VM웨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호스팅하거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VM웨어 환경으로 구축해 서비스할 수 있다. VM웨어의 파트너사인 아마존, IBM 등의 퍼블릭 클라우드와 연동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도 제공한다.

전 대표는 “갈수록 클라우드 사용을 관리하는 게 복잡해지고 있다”며 “VM웨어 솔루션은 클라우드 사용을 관리해 주고, 보안도 챙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17일 VM웨어코리아가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VM웨어 클라우드 프로바이더 프로그램(VCPP)’을 한국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VCPP는 사용량에 따른 과금 정책을 특징으로 한다. 기존 라이센스 방식은 해당 제품 또는 솔루션 비용을 전체 지불하지만, VCPP는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서비스를 이용한 후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

전인호 대표는 “사용자는 설비투자비용(CAPEX) 방식이 아닌 운영비용(OPEX) 방식으로 사용량에 기반해 비용을 지출하고, 필요에 따라 네트워크 또는 스토리지 가상화를 통해 필요한 고급 기능을 탄력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사용자는 워크로드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고, 이와 함께 서비스 프로바이더는 사용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I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림 기자  sf.8@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VM웨어#클라우드#서비스프로바이더#VM웨어 클라우드 프로바이더 프로그램#VCPP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김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