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컨슈머
한종희 삼성 “QLED+마이크로LED 2트랙”...시장 주도 기술 및 전략은?“새 QLED TV, 완벽한 블랙구현” 자신감...“하반기엔 약속대로 마이크로LED TV”

[키뉴스 이재구 기자] “올해 75형 이상 프리미엄TV 시장에 주력할 것이다. 목표는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가 아니라 영원한 1위다. TV사업은 QLED와 마이크로LED 투(2)트랙으로 간다. 마이크로LED에도 QLED기술이 들어갈 것이다. 마이크로LED TV는 약속한 대로 하반기 출시하며 가격은 6월에 오픈한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사장)은 17일 서울 강남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The First Look 2018 Korea)’ 행사에서 2018년형 QLED TV 출시 설명회에 이어 이같은 내용의 향후 TV시장 주도 계획과 사업 방향을 밝혔다.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이 17일 2018년형 QLED TV 신제품 국내 출시 행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날 삼성전자는 내달부터 2018년형 QLED TV 4개 시리즈(55~82형)를 국내 시장에 단계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반기에 출시될 85형 모델을 포함, 올해 총 17개의 모델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특히 75형 이상의 모델을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TV 라인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소개된 2018형 QLEDTV는 ▲태양광 아래서도 잘보이고 육안으로는 보였지만 그동안 TV화면에서는 잘 안보이던 블랙컬러를 강조한 선명한 화면 ▲인공지능(AI) 빅스비를 이용한 음성인식 비서를 이용, 냉장고·세탁기·에어컨 등 가전품을 제어하고, 냉장고안의 내용물은 물론 스마트캠으로 아기의 모습까지 모니터링 하게 해주는 스마트홈 연계 기능 ▲디지털 액자처럼 작동하면서 음성으로 요청하면 날씨와 뉴스 등을 보여주는 매직화면 기능 ▲복잡한 선을 하나의 광케이블기술로 단일화 한 매직케이블 기술 등 크게 4가지로 요약된다.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국내에 출시하는 2018년형 QLED TV는 55형·65형·75형·82형 대형 스크린TV로서 Q6·Q7·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55형은 279만원부터, 75형은 869만원이며, Q7은 55형 319만원에서 75형 919만원, Q8은 55형 349만원, 65형 579만원, Q9은 65형 609만원, 75형 1049만원이다. 82형은 6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17일 2018년형 QLEDTV 출시 설명회를 가졌다. 다음달에 국내 출시된다. (사진=키뉴스)

한종희사장은 이날 제품 소개에 이어 문답시간을 갖고 TV시장에 대한 지속적 1위 주도의지와 함께 제품에 적용된 기술, 제품 가격,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생산 공장 영향, 제품기술에 대한 전략적 전개방향 등에 대해 밝혔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임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상숙 상무(서비스마케팅그룹), 이효건 부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장)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추종석 전무(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최구연 전무(한국총괄 CE영업팀장)(사진=키뉴스)

한미 시장에서의 QLEDTV 가격차이, 예를 들어 75형 QLEDTV의 경우 미국에서는 5000달러, 한국에서는 1089만원으로 큰 가격차가 나는 이유에 대해 “아시다시피 미국에서는 부가세가 빠져 있다. 또 한국에서는 배송설치비가 포함돼 있고 AS(사후 서비스) 기간 2년이 포함돼 있어 실제 차이는 5% 이내로서 거의 같은 가격대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시장에서는 경쟁가격이 있기에 경쟁사 가격을 반영할 수 있기에 차이가 난다”고도 밝혔다.

QLEDTV 82형을 6월에 출시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65인치가 한국선 토대가 되는 모델이다. 생산은 베트남 공장의 캐파(생산 능력)에 따라 55형, 65형, 75형 순서대로 오기 때문에 다소 늦는다. 기능상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대형 프리미엄TV (글로벌)시장 전망에 대해서는 “생각하는 것 보다 크게 대형화하고 있다. 65인치를 넘어서고 있고 75인치 시장으로 가고 있다. 올해 75형 이상이 (전세계시장에서) 180만대 이상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65인치 이상 프리미엄TV 판매 목표에 대해서는 “지난해 40%, 올해는 그 이상이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가 17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The First Look 2018 Korea)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사진=삼성전자)

향후 삼성전자의 대화면 프리미엄 TV의 기술 진화 방향에 대해서는 “고품질 투트랙으로 가는데 QLED와 마이크로LED로 간다. QOLED+OLED로 간다고 하는데 연구중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한종희 사장은 QLED의 완벽한 블랙을 표현하는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설명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 “여러 가지 종류의 기술이 적용된다. 풀 어레이 방식, 그리고 블랙 맞춰주는 액정 각도가 있는데 이를 새로이 적용한다. 세번째는 알고리즘이다. 신호가 들어왔을 때 어느 정도 블랙인지 인공지능으로 화질 알고리즘 등을 적용한다. 마지막으로는 저반사 블랙기술을 적용했다. 이 모든 것을 적용했기에 ‘완벽한 블랙’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이규복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디자이너는 “‘완전한 블랙’기술을 적용한 QLED TV는 영상의 모든 화질에서 콘텐츠까지 시청자의 기호를 인공지능이 맞춰준다. 세계최초로 컬러볼륨 100%를 구현함으로써 햇살이 TV스크린에 들어오는데도 빛이 반사되지 않는다. HDR200 기술을 적용해 일출에서 깊은 밤까지 어떤 밝기에서도 (콘텐츠 제작)원작자가 의도한 색을 (TV가 스스로 알아서 4K로) 재현해 준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완벽한 블랙기술을 통한 태양 직사광이 내려 쪼이는 아주 밝은 곳과 아주 어두운 곳에서도 또렷한 화면을 구현했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이는 지난해까지 고가 프리미엄TV 쪽에서 LG전자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TV에 고전했다는 유명 시장조사결과를 의식함과 동시에 올해 내놓은 새 QLEDTV의 화질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가 17일 2018년형 QLEDTV 설명회를 가졌다. 직사태양광 아래서도 반사광 없이 선명한 화면을 보여주는 모습이 소개되고 있다. (사진=키뉴스)

올초 미 라스베이거스 가전쇼(CES2018)에서 처음 시제품을 소개한 마이크로LED TV 개발진행상황에 대해서는 “약속한 대로 하반기에 출시한다. 본사에서 개발라인이 완성됐고 베트남에서 양산할 계획이다. 사이즈는 미정이고 가격은 6월에 오픈한다”고 밝혔다. 가격대에 대해서는 “112인치(마이크로LED TV) 기억하시죠. 출시 가격이 10만불 좀 넘은 것으로 아는데 146인치는 거기에 감안해서 계산할 것이고 마케팅부서에서 적절한 가격 맞출 것으로 봅니다”라고 설명했다.

한종희사장은 “마이크로LED도 궁극적으로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다. 마이크로 LED로 하려면 웨이퍼상에서 RGB 성능을 내야 하는데 필드기술 있으며 하나의 색만 구현하면 R(Red),G(Green).B(Blue)색 기술이 다 나온다. 조만간 마이크로LED에 QLED기술이 들어간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며 QLED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종희 사장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TV공장 생산량의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 없다. 해외에 공장 14개가 있다. 현지에 맞는 관세와 물류비를 감안해서 만든 거다. 중국 (생산량)줄이는 거 아니고 가장 경쟁력 있는 부분에서 생산 공급하게 된다. 굳이 줄이고 이렇게 하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하반기에 선보이겠다고 한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TV에 대해서는 “공간,조화로움, 라이프스타일반영 같은 소비자 니즈 반영해서 만들려고 한다. 마이크로LEDTV가 본격 출시되면 향후 TV사업에서 영업 이익상 차지하는 비중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LG전자 TV처럼 (TV사업에서 높은)영업이익을 낼 가능성에 대해서는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이다”라고 답해 새 QLEDTV를 강력한 승부수로 띄우고 있음을 암시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이 2018년형 QLED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키뉴스)

이날 발표된 2018년형 QLEDTV를 ‘100% TV’라고 자신한 이유와 경쟁사(LG전자)의 제품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객)만족도, 기능, 성능에서 만족스럽기 때문이다. 경쟁사에 대해서는 답변하기가 곤란하다. 사용하는 척도가 틀리고 경쟁사 신제품 정보가 없기 때문에...”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이 17일 2018년형 QLED TV 신제품 국내 출시 행사에서 2018년형 QLED TV의 특장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또 2018년 QLED TV의 4가지 특징 가운데 하나인 셋톱박스와 TV선 등을 하나의 선으로 단순화한 매직 케이블에 대해서는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평가하면서 “여러 실패 사례를 통해 완성한 난이도 높은 광케이블 기술로서 두 번, 정확하게는 총 세번의 단계를 거쳐 올해 드디어 선보였다. 향후 홈오토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재구 기자  jklee@kinews.net

<저작권자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QLEDTV#마이크로LED TV#2018년형 QLEDTV 출시#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이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