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홈 IoT와 빅스비'로 백색가전 리더십에 도전
삼성, '홈 IoT와 빅스비'로 백색가전 리더십에 도전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8.05.1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이길주 기자] “앞으로 AI(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 나갈 것이다."

삼성전자가 17일 성수동에 위치한 에스팩토리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의 AI비전과 홈IoT 진화를 소개하는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자사의 음성인식 AI서비스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IoT’를 선보이고 AI 로드맵과 비전을 설명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간 연결성을 뛰어 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다"며, "그 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텔리전스한 삼성 비전을 바탕으로 AI를 가정내에 확대 적용해 혁신적인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늘 고객을 위한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다"고 선언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빅스비 플랫폼으로 소비자들이 지능화된 제품을 만날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주요 가전에 빅스비 적용...모든 제품군으로 확대 예정

이를 위해 지난 해 말 삼성전자의 모든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한데 이어, 올해는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해 삼성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 있도록 했으며, ‘빅스비’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외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올 하반기에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행사 참석자들이 다양한 AI 적용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빅스비’ 적용 에어컨·냉장고·세탁기·TV 등을 전시한 ‘빅스비존’ ▲셰프컬렉션·T9000·H9000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된 ‘패밀리허브존’ ▲사용 패턴을 분석해 제품을 스스로 진단하고 관리하는 홈케어 매니저 등 AI 기반 다양한 기능을 소개하는 ‘AI 가전존’ 등을 마련했다.

국내 소비자들은 올해부터 음성인식 기능을 통한 간편 제어뿐만 아니라 제품 사용 패턴, 주변 환경을 기반으로 한 맞춤형 서비스, 제품 관리, 제품간 통합 제어 등 차별화된 AI 기능을 경험하게 됐다.

패밀리허브의 경우, ▲음성만으로 냉장고 보관 식품 리스트를 만들어 유효기간을 관리하고 ▲가족 구성원 목소리를 인식해 개별 일정을 알려주고 ▲거실 TV에서 보던 콘텐츠를 주방의 패밀리허브 스크린으로 이어 볼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모든 IoT 제품에 AI를 적용하는 한편 ‘빅스비'를 중심으로 언어·시각·데이터 등 차세대 핵심 AI 기술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근배 AI센터장 전무는 “복잡한 환경에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AI 기술의 핵심이다"며, “삼성전자는 최고의 멀티 디바이스 경쟁력을 갖췄으며 고객접점에서 축적된 사용자 이해도가 높아 AI 분야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빅스비를 통해 가전을 제어하는 솔루션 선보이고 있다.

하나의 음성명령에 에어컨 공기청정기 조명 등 일괄 제어

이 날 행사에서 가장 크게 주목 받은 것은 하나의 음성 명령에 맞춰 여러 가지 제품을 일괄적으로 켜거나 끄는 등 생활 패턴에 따라 필요한 기능을 동시에 제어하는 솔루션였다.

예를 들자면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면, 에어컨· 공기청정기·조명이 동시에 켜지고 작동 중이던 로봇청소기는 충전용 거치대로 복귀 한다.

이밖에 위치기반 기술 중 하나인 ‘지오펜스’를 활용해 집과 가까워졌을 때 에어컨을 미리 작동시킬지 사용자에게 확인하는 ‘웰컴쿨링’기능도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을 확대하는 한편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들과의 협업, 전략적 M&A도 강화할 예정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빅스비와 함께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더욱 강력해 진 것을 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AI 기술이 소비자들의 생활을 편리하고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