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특성화 대학들, 제2차 4차인재위원회 개최
과학기술특성화 대학들, 제2차 4차인재위원회 개최
  • 이재익 기자
  • 승인 2018.05.17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규 과기부 1차관 “이공계 교육 선도모델을 제시할 것 기대”
과기부와 KAIST 등 4개 과학기술특성화대학과 포스텍은 17일 KAIST 본원에서 제2차 '과학기술원 4차인재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KAIST 제공)

[키뉴스 이재익 기자] 과학기술특성화 대학들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미래인재 양성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과기부)와 KAIST, GIST, DGIST, UNIST 및 포스텍은 17일 KAIST에서 제2차 ‘과학기술원 4차인재위원회(4차인재위원회)’를 개최했다. 4차인재위원회는 과학기술원의 인재양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월 발족한 위원회다. 과기부와 4대 과학기술원, 포스텍, 산‧학 전문가, 학생 등 2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2차 회의에서는 “무학과 무전공 제도”를 주제로, 각 과학기술원이 기관별 특색을 반영한 맞춤형 무전공, 무학과 모델을 제시했다.

KAIST는 튼튼한 기초과학 및 기초공학 지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전공을 습득하는 융합기초학부(무학과 초학제전공 제도) 설치 및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신입생의 2학년 전공진입 시 정원 50명 규모로 시범운영할 예정이며 모듈식 교과과정을 바탕으로 자신의 적성과 흥미, 진로계획에 따라 ‘이론(교과목)-세미나-실험-연구-인턴십’ 등을 연계하는 개인 맞춤형 과정을 선보일 계획이다.

GIST는 대학설립 시부터 전원 무학과 입학을 채택했으며 단일전공에 집중해야한다는 편협한 시각을 탈피해 열린 교육을 구현할 계획이다. 다양한 전공 경험을 장려하기 위해 전공분야 학점은 최대 42학점까지만 졸업학점으로 인정하고 타 전공 수강 시 학점을 P/F 성적 부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 폭넓은 전공경험 기회를 제공한다.

DGIST는 무학과 단일학부의 운영 성과 분석 및 향후 개선 방안을 공유했다. DGIST는 융복합 교육 2.0 추진단을 구성해 모듈형 교육과정의 내실화, 융복합 교과목의 확대개설, 학부와 대학원 연계강화 등을 통해 무학과제도의 문제점을 개선시켜 나갈 예정이다.

UNIST는 무전공 입학에서 융합전공 졸업까지 연속성을 지닌 5단계 모듈형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 2개 이상의 전공 이수를 의무화하고, 2018년 신입생부터 각 학년별 교육과정에 맞춰 이론-설계(융합연구)-실습(프로젝트)-경험(인턴십)-발표 단계로 연계하는 모듈형 프로젝트로 전공간 융합을 강화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POSTECH은 입학 후 3학기까지 학과 탐색기회를 제공하고, 원할 경우 졸업 직전학기까지 무학과/무전공 제도를 유지하는 ‘무은재 새내기학부’ 운영계획을 공유했다.

또한 이번회의에서는 4차인재위원회의 향후 세부 운영 방안도 논의됐다.

4차인재위원회는 앞으로 ‘과학기술원 10대 발전과제’를 주제로 2~3달에 한 번씩 회의를 개최해 1개의 발전과제를 확정하고 기관별 세부과제와 이행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진규 과기부 제1차관은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인재양성으로, 과학기술원 4차인재위원회를 통해 이공계 교육의 선도모델을 지속적으로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와도 긴밀히 협의해 과학기술원의 선도모델을 일반대학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