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45 (월)
SK넥실리스, 제6공장 증설... 생산능력 5만톤 이상으로
상태바
SK넥실리스, 제6공장 증설... 생산능력 5만톤 이상으로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6.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의 동박 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는 전라북도 정읍시와 전기차 배터리 음극용 동박 소재 공장 증설에 관한 투자 협약을 맺었다. 전북 정읍시 SK넥실리스 공장 전경./SK넥실리스

SKC의 동박 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대표 김영태)는 전라북도 정읍시와 전기차 배터리 음극용 동박 소재 공장 증설에 관한 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회사는 SKC의 일원이 된 후 지난해 3월 제5공장 투자에 이어 제6공장 증설 투자도 조기에 결정했다. 이후에도 추가 증설 투자를 빠르게 진행해 세계 1위 동박 제조사로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제6공장은 오는 8월 착공되며 총 1200억원이 투입된다. 연산 9000톤 규모로, 2022년 1분기에 완공하는 것이 목표다. 제6공장이 가동하면 SK넥실리스의 동박 생산능력은 5만2000톤으로 늘어난다.

이번 투자결정은 빠르게 성장하는 동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동박 시장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과 함께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동박이 쓰이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5년까지 매년 40% 수준으로 성장한다.

특히 SK넥실리스가 생산하는 6㎛ 이하 극박 동박 수요는 더욱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선 배터리 고용량화·경량화가 필요한데, 여기엔 극박 제품이 유리하다. 배터리에 많은 활물질을 담을 수 있어 효율이 좋아기 때문이다. SK넥실리스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 동박을 1.4m 광폭으로 세계 최장인 30㎞ 길이로 양산하는 기술력을 갖고 있다.

회사는 공급 부족이라는 시장 특성과 기술력 경쟁 우위 등을 고려해 생산능력을 빠르게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초 4공장 증설을 마치고 3만4000톤의 생산능력을 갖춘 SK 넥실리스는 올해 3월 5공장 증설 계획을 밝히고, 2021년 3분기 완공을 목표로 9000톤 규모의 공장 건설에 착수한 건 이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며 "배터리 고객사가 있는 미국·유럽·아시아 등에 진출하면 고객사의 요청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고, 해당 지역에는 SKC의 여유부지가 있어 거점 마련 속도 등 여러 면에서 유리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