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5:30 (월)
내년 반도체 장비 투자, 올해 대비 24% 늘어난다
상태바
내년 반도체 장비 투자, 올해 대비 24% 늘어난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6.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시안 2기 전경. 내년 장비 반입이 시작된다./삼성전자
삼성전자 시안 2기 전경./삼성전자

세계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내년 반도체 전공정 생산라인(Fab) 장비 투자가 올해 대비 약 24% 증가한 677억달러(약 80조7323억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10일 밝혔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메모리다. 내년 메모리 장비 투자 예상액은 300억달러(35조7510억 원)로, 로직 팹 및 파운드리 투자가 290억달러(34조5593억원)로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3D 낸드 메모리 분야의 올해 팹 장비 투자액은 지난해보다 30% 늘어나고 내년에는 올해 대비 17%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D램 팹 장비 투자는 올해 11% 감소하지만 내년에는 50% 급증할 전망이다. 로직 팹 및 파운드리에 대한 팹 장비 투자는 올해 11% 하락 후 내년 1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센서에 대한 팹 장비 투자는 올해 60%의 두드러지는 증가세를 보인 후 2021년에는 36%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날로그 반도체에 대한 팹 장비 투자는 올해 40%, 내년 13%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력 반도체 분야는 올해 16% 성장 후 내년에는 67%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분기별 반도체 팹 장비 투자액 추이./SEMI

지난해 반도체 팹 투자는 전년 대비 8% 줄었고, 올해는 하반기부터 투자액이 증가하지만 지난해보다도 4%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SEMI는 앞서 지난 1분기 전 세계 팹 장비 투자가 전 분기 대비 26% 하락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를 15%로 조정했다. 

현재까지는 올해 하반기부터 투자 상승세가 전망되나 아직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5월 현재 미국에서만 4000만명이 코로나19로 인한 불경기로 일시해고 상태에 있으며 기업들의 비즈니스 중단으로 인해 일반 전자 제품에 대한 일반 소비자의 지출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클라우드 서비스, 서버 확대, 게임 소비 증가 등으로 메모리 및 IT 관련 장치의 수요는 촉진될 것으로 예상되어 팹 투자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