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MS, 팀즈에 워크데이 솔루션 도입해 인사-재무-IT간 업무 프로세스 간소화 지원
상태바
MS, 팀즈에 워크데이 솔루션 도입해 인사-재무-IT간 업무 프로세스 간소화 지원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0.06.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근무용 협업 툴로 주로 이용되는 마이크로소프트(MS) 팀즈를 이용해 앞으로는 인적자원관리(HMC), 재무 기획, 예산 수립 및 예측 등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MS와 워크데이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워크데이 어댑티브 플래닝(Workday Adaptive Planning)'을 MS '애저(Microsoft Azure)' 클라우드에서 구동하도록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MS는 글로벌 재무팀의 기획, 예산 수립 및 예측에 워크데이 어댑티브 플래닝을 도입한다. 

양사는 또 '워크데이 애플리케이션 스위트'와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및 '애저 액티브 디렉터리' 간 새로운 통합도 발표했다. 두 솔루션이 통합되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가능해진다. 

워크데이 어댑티브 플래닝은 데이터, 사람, 플랜을 단일 버전으로 묶어주는 현대적 플랫폼으로 이를 이용하는 회사의 재무, 인사, 영업 등의 부문장들이 클라우드에서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워크데이 어댑티브 플래닝이 추가되면 애저 커뮤니티는 선도적인 플래닝, 분석 및 리포팅 솔루션을 대규모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파워 유저는 애저의 기업 보안 및 글로벌 가용성을 기반으로 견고한 모델, 여러 개의 인스턴스뿐 아니라 워크데이 데이터를 거의 무제한의 차원으로 다면 분석할 수 있는 역량을 기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즈가 워크데이 재무관리 및 인적자본관리(HCM)와 통합됨에 따라 사용자는 경비 처리, 상시 피드백 제공, 직원 검색, 휴가 신청 등 워크데이에서 하는 일상 업무를 팀즈 화면을 벗어날 필요 없이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다.

직원 및 관리자는 또한 자연어 처리 기능이 있는 챗봇인 워크데이 어시스턴트(Workday Assistant)를 이용해 업무 절차 및 비즈니스 프로세스와 관련된 여러 질문에 대해 답을 얻고 따라서 보다 매끄러운 연결을 통해 업무를 훨씬 빠르고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또 싱글사인온(SSO)을 통해 기업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에 보다 쉽고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다.

보다 신뢰할 수 있는 포괄적 아이덴티티 주기 및 권한 설정을 통해 프라이버시와 보안 관리를 강화할 수 있다. 인사와 IT간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실시간 디프로비저닝(deprovisioning: 시스템 자원 회수), 작업자 전환, 해외 파견 변경 등의 새로운 시나리오를 지원할 수 있다.

팀 보건(Tom Bogan) 워크데이 부회장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플래닝이 중요하게 부상하고 있다. 기업의 직원들이 다시 출근하기 시작하고 공급망을 재구축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급변하는 세상에서 비즈니스를 전혀 새롭게 재설계하고 있다"라며 “대규모 클라우드 플래닝과 보다 긴밀한 통합으로 고객의 협업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로 우리 고객들이 가장 역동적으로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비즈니스와 인력의 잠재력을 실현하도록 돕는 것이다.”

가브리엘라 슈스터(Gavriella Schuster) MS 원 커머셜 파트너(One Commercial Partner) 부사장은 “전세계 기업과 직원이 안전하게 생산성을 높이고 실적을 제고할 수 있는 툴과 통찰력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며 “워크데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는 워크데이의 인적, 재무적 인사이트를 MS 팀즈와 애저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결해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팀즈용 워크데이(Workday for Microsoft Teams)는 현재 워크데이 HCM 및 워크데이 재무관리 솔루션을 사용 중인 모든 고객에게 제공된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 역량 및 애저에서 구동되는 워크데이 어댑티브 플래닝(Workday Adaptive Planning on Azure)은 내년 출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