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45 (월)
클라우드에서 쉽고 빠르게 반도체 설계한다
상태바
클라우드에서 쉽고 빠르게 반도체 설계한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6.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임직원이 국내 팹리스 업체 '가온칩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 사용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고객사가 자체 서버 없이도 반도체 칩 설계를 할 수 있도록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SDP)'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삼성전자와 클라우드 고성능컴퓨팅(HPC) 플랫폼 업체 리스케일(Rescale)이 함께 구축했다. 반도체 설계에 필요한 설계자동화(EDA) 툴을 클라우드 환경에 구현, 고객들은 아이디어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칩 설계를 시작할 수 있다. EDA 툴 업체로는 멘토(Mentor a Siemens Business), 케이던스(Cadence), 시놉시스(Synopsys), 앤시스(Ansys) 등이 참여했다. TSMC가 제공 중인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OIP)'과 유사하다. 

공정이 미세화될수록 반도체 칩 설계는 복잡해지고 난이도도 높아진다. 특히 설계 작업의 후반부로 갈수록 필요한 컴퓨팅 자원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며 칩 검증에 소모되는 시간도 상당하다.

삼성전자의 'SAFE-CDP'는 서버 확장에 대한 고객들의 투자 부담을 줄이고, 칩 설계와 검증 작업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도 단계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 디자인하우스 가온칩스(대표 정규동)는 삼성전자의 SAFE-CDP를 활용해 차량용 반도체 칩을 설계, 기존 대비 약 30%의 설계 기간을 단축하는 성과를 얻기도 했다. 가온칩스는 이 플랫폼에서 케이던스의 '이노버스' EDA 툴을 활용했다. 자체 서버 구축 대비 소요되는 시간과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어 에이디테크놀로지(ADT), 하나텍 등 여러 국내 중소 업체들이 SAFE-CDP를 사용할 계획이다. 

박재홍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부사장은 "리스케일과 함께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팹리스 업계가 클라우드 기반 설계 환경으로 옮겨가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를 통해 고객들이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파운드리 생태계 프로그램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를 운영하며, 파트너와 고객과의 협력 강화에 더욱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